허인회, 임금체불로 구속영장... 한국당, 국정조사 실시해야
상태바
허인회, 임금체불로 구속영장... 한국당, 국정조사 실시해야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2.25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드림협동조합 직원 40여 명에게 5억원의 월급을 제때 지급하지 않아
서울시 태양광사업 수주 뒤 시 보조금 횡령 혐의 경찰 수사도 받고 있어
한국당, '허인회 게이트'로 규정 태양광마피아 특권 국정조사 실시해야
검찰이 직원들에게 수억원대의 임금을 주지 않은 혐의로 허인회 녹색드림협동조합 전 이사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자유한국당은 '허인회 게이트'로 규정하고 태양광마피아들의 특권과 불법해위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검찰이 직원들에게 수억원대의 임금을 주지 않은 혐의로 허인회 녹색드림협동조합 전 이사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자유한국당은 '허인회 게이트'로 규정하고 태양광마피아들의 특권과 불법해위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검찰이 직원들에게 수억원대의 임금을 주지 않은 혐의로 80년대 학생운동권 출신 허인회 녹색드림협동조합 전 이사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태일 부장)는 지난 24일 직원 40여 명에게 5억원 가량의 임금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허인회 전 이사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허 전 이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다.

이에 앞서 허 전 이사장은 서울시 태양광사업을 수주한 뒤 무자격업체에 불법 하도급을 주고 시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 수사도 받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 사건을 '허인회 게이트'로 규정하고 태양광마피아들의 특권과 불법행위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허인회 전 이사장은 1985년 고려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그해 전국학생연합(전학련) 산하 조직인 삼민투쟁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한 '386' 운동권 출신이다.

참여정부 시절에는 열린우리당 청년위원장을 지냈으며 지난 16·17대 총선에서는 각각 새천년민주당과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서울 동대문을에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이후 2013년 4월 녹색드림협동조합을 설립해 태양광 사업을 시작한 허 전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각종 특혜 의혹을 받아온 '태양광마피아' 대부로 불리며 여러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지난 8월 자유한국당은 서울시가 태양광 미니 발전소 보급사업에서 무자격 녹색드림협동조합에 일감 몰아주기 등 각종 특혜를 확인하고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다.

감사원은 지난 10월 녹색드림협동조합에 대한 여러 특혜 의혹이 사실이라는 내용의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자유한국당은 이에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들며 검찰의 철저한 조사를 압박했다.

성일종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5일 논평을 내어 "수많은 특혜를 얻은 엄청난 이익들은 어디로 갔는가"라며 검찰의 철저한 자금추적과 수사를 촉구했다.

성 대변인은 또한 "문재인 정부 복마전 역할을 해온 태양광 사업의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는 태양광마피아들의 특권과 불법행위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