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제철소 직원 먹는 물에 냉각수 유입
상태바
포스코 광양제철소 직원 먹는 물에 냉각수 유입
  • 류재광 기자
  • 승인 2019.12.26 19:50
  • 수정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중앙 류재광 기자] 26일  전국금속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는 광양제철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3일 직원들이 마시는 물에 냉각수가 유입돼 오염됐다"며 "사측은 진상규명과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오염수에 섞여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냉각수는 절대 음용 금지로 되어 있는 물"이라며 "모 관리자가 물을 마시지 말라는 메일만 보냈을 뿐 어떠한 조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가 참여하는 대책위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오염수 사건 글을 올리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13일 오후 3시 40분께 냉연공장의 정수기 물이 탁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광양제철소 측은 곧바로 수질 검사에 나섰으며 음용 기준치보다 더 높다고 판단해 오후 4시에 전 직원과 협력사에 사용 금지를 통보했다.

점검 결과, 냉각수 배관과 정수 배관 사이에 설치된 차단 밸브에 문제가 생겨 냉각수가 일부 유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양제철소 관계자는 "정수가 탁하다는 신고를 받고 곧바로 정수기 물을 마시지 말 것을 알렸고 냉각수에 오염된 배관을 세척했다"며 "교대 직원들에게도 조치 결과를 설명했고 건강에 이상 있는 직원들을 확인했지만,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른 배관에 문제가 있는지 전수 조사할 방침이라며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부적으로 점검 사항을 메뉴얼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류재광 기자 hikyricky@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