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장관 임명되면 윤석열 해임?"... 추미애 "인사 문제 언급할 사항 아니다"
상태바
박지원 "장관 임명되면 윤석열 해임?"... 추미애 "인사 문제 언급할 사항 아니다"
  • 송정은 기자
  • 승인 2019.12.30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공수처법 표결에 참여할 거냐 질의에 "참여하고 싶다"
'선거법 표결 불참은 잘못' 지적에 "청문회 준비 때문에 참석못했다"
'당 대표 당시 울산시장 공천에 청와대 하명 있었나'... "당이 선거 주체, 영향 줄 구조 아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30일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장관에 임명되면 윤석열 검찰총장 등을 해임할 것'이라는 일부 지적에 "인사 시기와 내용은 언급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30일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장관에 임명되면 윤석열 검찰총장 등을 해임할 것'이라는 일부 지적에 "인사 시기와 내용은 언급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장관에 임명되면 윤석열 검찰총장을 해임할 것'이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 30일 "인사 시기나 대상에 대해서 보고 들은 바가 없고 언급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추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추 후보자가 장관에 임명된다면 윤석열 총장을 해임하고 대검 반부패부장, 반부패 1,2,3,4 부장, 서울중앙지검 차장, 서울동부지검장 등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수사 라인에 대한 인사를 한다는 언론 보도와 추측 등이 무성하다"며 이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12월 12일 후보자로 지명을 받은 후 법무부 업무보고를 받고 검찰국장, 과장을 불러서 검사장 승진 인사를 준비하라고 했고 그래서 법무부가 13일 검사장 승진 인사 대상이 되는 사법연수원 28기에 대해서 이메일을 통해 인사 검증 동의서를 제출하라고 했는데 지금 검찰에서 인사 준비 작업을 하고 있느냐"고 재차 물었고, 추 후보자는 "그러한 위치에 있지 않고 아는 바가 없다"고 답변했다.

추 후보자는 '공수처법 국회 본회의 표결에 참여할 것이냐'는 질문에 "검찰개혁의 완성에 참여하고 싶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박지원 의원은 '선거법 표결 당시에 다른 국무위원 장관들은 투표에 참여했는데 추 후보자는 참여하지 않았다'고 지적하자 추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로 참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질의가 이어졌다.

박 의원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지방선거 당시 추 후보자는 당 대표로서 송철호 후보를 공천해 추 후보자의 공천장이 나갔고 이
에 경쟁자인 임동호 후보자가 낙마했는데 당시 청와대의 하명 사실이 있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추 후보자는 "당이 선거의 주체이고 청와대는 영향을 끼칠 수 없는 구조"라고 답변했다.  2018년 6.13지방선거 당시 추 후보자는 민주당 당대표였다.

추 후보자는 또 최근 옛 광주교소도 부지에서 발견된 무연고 유골 41구에 대해 박 의원의 철저한 진상 조사 요구에 "법무부 자체 조사단을 구성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박 의원은 "5.18 역사 자료 왜곡 및 폐기에 적극 대응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사항에도 불구하고 자료 현황 파악 및 공개가 지지 부진하다"며 적극 협조를 요청했고 이에 추 후보자는 "명심하겠다"고 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