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법 국회 통과... 여야 반응 극명하게 엇갈려
상태바
공수처법 국회 통과... 여야 반응 극명하게 엇갈려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2.30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검찰개혁과 공정하고 정의로운 국가 향한 역사적 진전
자유한국당 "'역사의 죄인'들에게 국민이 '심판의 문'을 열 것"
공수처법이 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렸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공수처법이 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20대 국회 최대 쟁점법안 가운데 하나인 공수처법이 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여야의 반응이 극명하게 갈렸다.

민주당은 검찰개혁과 공정하고 정의로운 국가를 향한 역사적 진전의 순간으로 기록될 것이라 평가했고 자유한국당은 '역사의 죄인'들에게 '심판의 문'이 열릴 것이라 혹평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고위공직자의 부정부패를 엄정하게 수사하고 기소함으로써 공직사회는 물론 우리 사회 전반의 투명성과 반부패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 말했다.

민주당음 무엇보다 공수처 설치는 검찰개혁의 물꼬를 트는 역사적 진전이라 평가했다. 

홍 대변인은 "검찰은 무소불위의 권한을 남용함으로써 국민의 인권을 침해하고 제 식구 감싸기와 정치적 편향성 등으로 사법 불신을 초래했다"며 "따라서 이번 공수처 설치법 통과는 그 동안의 사법 불신을 해소하고 대한민국의 법치를 바로 잡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 밝혔다.

홍 대변인은 "공수처법 통과라는 오늘의 첫 걸음이 반드시 검찰개혁으로 완수될 수 있도록 오직 국민의 뜻을 받들고 국민과 함께 흔들림 없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나갈 것"이라 강조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역사의 죄인'들에게 국민이 '심판의 문'을 열 것"이라고 거세게 반발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암흑시대를 시작하는 공수처라는 '사악한 문'이 결국 열리고 말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피로 이룩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가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소신도 용기도 없는 국회의원들에 의해 더렵혀졌고 '역사의 퇴행'은 시작됐다"고 개탄했다.

이어 "대통령 손에 쥐어져 있는 공천권이 무서워 나라의 미래와 민주주의 역사를 팔아버린 민주당 국회의원들과 '4+1'이라는 추악하고 부끄러운 이름의 '역사의 죄인'들을 국민이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국가권력을 사유물쯤으로 여기는 이들은 애당초 권력을 손에 쥘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었다"면서 "분노한 국민의 '심판'은 결코 막을 수 없다"며 내년 4월 총선에서 민심의 심판을 거듭 경고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