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석 "추미애, 검찰개혁 성공하면 대선주자급 된다"
상태바
박원석 "추미애, 검찰개혁 성공하면 대선주자급 된다"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1.0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석
"법무부 장관, 그 동안 정치적 주목받는 자리 아냐"
"추미애, 검찰 개혁 성공하면 대선주자급"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 의장은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추미애, 검찰개혁 성공하면 대선주자급 된다"고 내다봤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 의장은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추미애, 검찰개혁 성공하면 대선주자급 된다"고 내다봤다.ⓒ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 의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 성공하면 대선주자급 인물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첫 검찰 인사와 관련해 검찰, 법무부 사이 긴장감이 맴돌고 있다.

추미애 장관은 취임 후 최초로 7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만나 약 35분 정도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회동이 예상보다 긴 시간이었다는 점으로 미뤄보아 추 장관, 윤 총장이 여러 의견을 이야기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추 장관이 이번 주 안에 검찰 고위급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 의장은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추미애, 검찰개혁 성공하면 대선주자급 된다"고 내다봤다.

그는 추 장관에 대해 "중량감도 있지만 5선에 당 대표까지 지냈고 이분의 스타일이 누가 하란다고 하는 스타일이 아닌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의 인사에 대해서는 "과거에 본인이 속한 정당하고 굉장히 갈등을 빚었던 경험도 있었고"라며 "본인 소신을 많이 관철시킨 그런 인사를 할 텐데"라고 추측했다.

박 정책위 의장은 "지금 조국 수사팀이나 울산 사건 수사팀에 손을 대가지고 표면적으로 검찰과의 갈등을 야기하는 것보다는 그건 그대로 두고"라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 검찰국장이라든지 혹은 서울중앙지검장이라든지  법무부의 문민화와 검찰 개혁에 근본적인 조치가 될 수 있는 인사를 하는 것이 개혁에 더 다가서는 인사 스타일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즉 이러한 인사를 하는 것이 갈등 비용은 줄이고 목적하고 있는 개혁에 한발 더 다가서는 인사 스타일이 아닐까 싶다는 것이다. 

그는 "인사권자는 대통령이고 법무부 장관은 제청자고 총장의 의견을 청취하겠지만 제가 만약에 추미애 장관의 위치라면 그런 선택을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만약에 조국 수사팀이나 울산 수사팀에 손을 대면 사실 너무 눈에 보이는"이라 덧붙였다.

추미애 장관의 다음 행보는 무엇으로 예상하고 있을까?

박 정책위 의장은 "법무부 장관이 그동안에는 주로 검찰 출신들이 많이 왔기 때문에 정치적으로 주목받는 자리가 아니었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조국 전 장관 이후로 법무부 장관이 정치적으로 굉장히 주목받는 자리가 돼버렸다"며 "구조적으로 검찰하고 개혁을 둘러싼 갈등이 있기 때문에"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직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이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 개혁을 이루어낸다면 단박에 대선 주자로 발돋움할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