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친박이 3원칙 반대? 나중에 땅치고 통곡해봐야"
상태바
조경태 "친박이 3원칙 반대? 나중에 땅치고 통곡해봐야"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1.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 포괄하려면 3원칙 수용해야
분열은 기름 끼얹고 불 뛰어드는 꼴
중도 개혁까지 함께 할 수 있도록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친박이 3원칙 반대? 나중에 땅치고 통곡해봐야"라고 말했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친박이 3원칙 반대? 나중에 땅치고 통곡해봐야"라고 말했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새로운 보수당의 3원칙을 수용하고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로운 보수당에서는 통합의 3원칙, 세 가지 원칙을 선결 조건으로 제시했다.

3원칙 중 첫 번째는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것이다.

즉 탄핵에 대해 누가 잘했는지에 대해 책임을 따지지 않아야 한다는 것.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친박이 3원칙 반대? 나중에 땅치고 통곡해봐야"라고 말했다.

보수가 최대한 많이 통합해야 한다는 점에 조 최고위원은 공감했다.

통합의 대상은 어디까지 돼야 한다고 생각할까?

조 최고위원은 "저는 통합의 범위는 지금 현 문재인 정권 실정에 대해서 심판하고 또한 반대하는 세력들은 다 뭉쳐야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유승민계뿐만 아니라 안철수계, 그다음에 또 안철수계를 넘어서는 민주당계 내에도 반문 세력이 저는 있을 거라고 보고 있다"고 봤다.

이어 "그 반문 세력. 그러니까 문재인 정권의 그 실정에 대해서 반대하는 세력들은 다 뭉쳐야 된다. 그런 입장"이라 덧붙였다.

그는 "나라를 걱정하고 지금 경제가 거의 망해가고 있다, 망했다라는 이야기들을 많이 하신다, 시민들 만나보면"이라며 "나라를 걱정하고 또 안보를 걱정하고"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세력들은 이번 총선에서 뭉쳐야 한다고 보는 것이다.

새로운 보수당은 통합의 조건으로 3원칙, 세 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즉 탄핵에 책임 묻지 않기, 개혁 보수로 나가기, 흡수 통합이 아니라 새로운 집짓기를 제시한 것이다.

조 최고위원은 "지금 그 말씀 주신 그 3원칙을 넘어서서 거기는 개혁 보수라고 했는데"라며 "개혁 보수보다 더 개혁적인 저희가 새로운 집을 짓자는 부분들은 그렇게 무리한 요구가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개혁 보수를 넘어서서 중도 개혁까지 함께할 수 있도록 그릇을 더 크게 만들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가 새로운 보수당의 3원칙을 받아들이는 것으로 입장을 정했던 걸까?

조 최고위원은 "황교안 대표가 말씀하신 것은 어쨌든 통합이 곧 정의다라는 표현을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어 "그 표현에는 통합의 의미는 어떤 그러한 부분에 대한 주장에 대해서 모든 주장을 다 수용하고 끌어안겠다. 그런 표현이지 않겠냐?"고 물었다.

지난 지방 선거와 대통령 선거 결과에 대해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지방선거, 대통령 선거 결과에 대해 "보수가 분열해서 결국 필패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이번에 통합에 참여하지 않는 세력이 있다면 그 세력들은 역사 앞에 역사의 죄인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추(통합추진위원회)를 빨리 구성해야 된다고 생각을 하고 있고"라며 "통추의 구성도 동수로 구성해 기득권을 내려놔야 된다"고 주장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