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미-이란 긴장 고조에 따른 중동 정세 대응 국회 보고
상태바
외교부, 미-이란 긴장 고조에 따른 중동 정세 대응 국회 보고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1.0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장관, 국회 외통위 출석해 한미방위비 협상 등 보고
"국민적 공감대 확대와 국익 중심의 외교안보 현안 대응"
국회 외통위는 9일 열린 새해 첫 회의에서 외교부와 통일부로부터 최근 북한 정세, 미-이란 긴장 고조에 따른 우리 교민 보호 문제, 한미방위비 분담협상 진행 경과 및 최근의 한일 관계 대응 등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외통위는 9일 열린 새해 첫 회의에서 외교부와 통일부로부터 최근 북한 정세, 미-이란 긴장 고조에 따른 우리 교민 보호 문제, 한미방위비 분담협상 진행 경과 및 최근의 한일 관계 대응 등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9일 새해 첫 회의를 열어 외교부와 통일부로부터 최근 북한 정세, 미-이란 긴장 고조에 따른 우리 교민 보호 문제, 한미방위비 분담협상 진행 경과 및 최근의 한일 관계 대응 등에 대해 보고받았다. 외교부장관(강경화), 통일부장관(김연철)으로 부터 보고를 듣고, 

아울러 향후 우리 정부의 대응 방안 및 조치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최근의 중동 정세 변화를 예의 주시하면서 정세 안정까지 24시간 긴급 상황 대응체제를 유지하면서 우리 국민과 기업보호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방위비 분담 협상과 관련해 "합리적인 수준의 공평한 방위비 분담을 한다는 입장과 국회의 예산 심의 권한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방위비 분담 협상이 진행돼야 한다는 점을 중심으로 미국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한 최근의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한일 간의 현안 해결을 위한 실무협의를 적극 추진할 계획임을 설명했다.

감연철 통일부 장관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정부는 남북한의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는 입장 하에 북한의 전략도발 가능성을 최대한 억제하고 대화의 모멘텀을 되살려 완전한 비핵화가 실질적 진전으로 이어지도록 외교적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김 장관은 또 남북협력을 위한 국내외기반 구축을 위해 국민 참여형 사회적 대화를 통한 '통일국민협약(안)' 도출 등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와 사회적 합의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