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영섭 "국민의 의사를 선관위가 부당히 개입"
상태바
원영섭 "국민의 의사를 선관위가 부당히 개입"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1.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
"국민의 의사를 선관위가 부당히 개입"
"연동형 비례제 반대하는 국민들 있어"
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비례자유한국당 못쓴다? 야당탄압이자 폭거"라고 밝혔다. (사진=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 페이스북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비례자유한국당 못쓴다? 야당탄압이자 폭거"라고 밝혔다. (사진=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 페이스북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은 "국민의 의사를 선관위가 저는 부당히 개입했다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3일 기존 정당이 위성 정당을 만드는 그 자체를 법적으로 금지할 방법은 없지만 기존 당명을 그대로 두고 그 앞에다 비례라는 단어만 붙이는 식으로 명칭을 만들 수는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

금지이유는 국민의 의사 형성을 왜곡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즉 혼선을 줄 수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바로 반발에 나선 상황이다.

비례자유한국당의 창당 실무 작업을 총괄하고 있는 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비례자유한국당 못쓴다? 야당탄압이자 폭거"라고 밝혔다.

선관위에서 기존 정당 이름 앞에 비례라는 단어만 붙이는 식으로는 쓸 수 없다는 불가 결정 내린 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원영섭 조직부총장은 "처음부터 이것은 굉장히 우려를 좀 했던 부분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이 12일 언론사 인터뷰에서 정당 명칭은 기존 정당과 뚜렷이 구별돼야 한다라는  선관위에 가이드라인처럼 비춰질 수 있는 인터뷰를 한 걸 봤다고.

이를 보고 불가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이 있겠다는 염려를 했다는 것이다.

불가 결정을 내린 가장 큰 이유는 '새로 등록하려는 정당의 이름은 기존 정당의 이름과 뚜렷이 구분이 되어야 한다. 유권자가 혼선을 빚게 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납득이 잘 안될까?

원 조직부총장은 세 가지 정도로 설명을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첫 번째는 관례라고 꼽았다.

그는 "유사성을 판단하는 건 관례를 많이 따져볼 수밖에 없는데 민주당이라는 당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이라는 당명을 허용을 해 줬다"며 "관례라고 볼 수 있다"고 봤다.

두 번째에 대해서는 "연동형 비례제 반대하는 국민들이 있다. 상당수 있다. 묘수로서 위성 정당에 투표하려는 유권자의 정치적인 의사는 정당하며 존중받아야 되는 정치적인 개인의 의사"라고 말했다.

이어 "선관위가 그 유권자의 정치적인 의사를 왜곡하는 그런 결정을 오히려 했다고 생각을 해야 되고"라고 덧붙였다.

원 조직부총장은 "국민의 의사를 선관위가 저는 부당히 개입했다라고 생각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것은 어떤 한국당 탄압용이다. 이렇게 생각하시는 거냐'라는 진행자 말에 그는 "논리가 희박한 부결이기 때문에 그것 말고는 다른 생각을 하기가 힘들다는 거다"라고 밝혔다.

원 조직부총장은 "한국당이 위성 정당을 만들고 있지 않냐?"며 "민주당, 정의당은 안 만들어도 되니까... 한국당만 위성 정당 못 만들게 하는 게 모두에게 동일하다라는 논리는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