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섭 "안철수 복귀하면 재창당 수준 혁신과 함께 안철수 중심 정계개편 이뤄질 것"
상태바
이동섭 "안철수 복귀하면 재창당 수준 혁신과 함께 안철수 중심 정계개편 이뤄질 것"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1.1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귀국 초읽기... 첫 정치적 시험대인 총선에 관심 집중
"만신창이 된 당을 수습해둬야 안철수 귀국과 함께 바로 총선 모드로 돌입할 수 있을 것"
중도개혁과 실용 정당, 경제 민생정당 절살... 전면적인 세대교체 필요성 역설
"안철수, 정치공학적인 야권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뜻이 없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오른쪽애서 두번째)은 15일 "안철수 전 대표가 복귀하면 재창당 수준 혁신과 함께 안철수 중심 정계개편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오른쪽애서 두번째)은 15일 "안철수 전 대표가 복귀하면 재창당 수준 혁신과 함께 안철수 중심 정계개편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의 국내 정치 복귀가 초읽기에 들어간 그의 정치적 시험대가 될 총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대대표 권한대행은 15일 "안철수 전 대표가 복귀하는 대로 재창당 수준의 혁신 작업과 함께 안철수 전 대표 중심의 정계개편이 이루어질 것"이라 말했다.

이동섭 권한대행은 국민의당 출신으로 안철수 전 대표의 측근이다.

이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말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만신창이가 된 당을 조금이라도 수습해두어야 안철수 전 대표의 귀국과 함께 바로 총선 모드로 돌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만일 안철수 전 대표가 오지 않았는데도 원내대표 선거를 하자는 목소리가 있다면 그것은 당을 또 다른 분란으로 몰고 가는 해당행위가 될 것"이라 경고했다. 

오신환 전 원내대표의 탈당(새로운보수당 합류)으로 공석이 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안 전 대표의 귀국과 당의 재정비 때까지 이동섭 권한대행 체제가 유지될 걸로 보인다.

이 권한대행은 "선거가 석 달도 남지 않았는데 당의 지지율은 5%를 맴돌고 있고 당의 인재영입도 잘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총선을 치를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전 대표만이 유일한 답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가 귀국해 당을 재창당 수준으로 정비하고 안철수 중심으로 정계개편 등 지지층을 확장한 뒤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얘기다.

안철수 전 대표는 대한민국이 가야 할 올바른 방향에서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를 타파하고 그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꾸고 싶어 한다고 이 권한대행이 전했다. 

그리고 분열적인 리더십을 교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동섭 권한대행은 또 중도개혁과 실용 정당, 경제 민생정당이 절실하며 전면적인 세대교체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 권한대행은 "지금 우리 정치의 주력부대들이 운동권으로 되어 있다"며 "이런 것들을 전문성 있는 참신하고 깨끗한 정치세력으로 세대교체하자는 것"아라고 했다.
 
이 권한대행은 야권통합에 대해서도 안철수 전 대표는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뜻이 없다고 전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