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새보수당, 정치 그런 식으로 하면 안돼"
상태바
이재오 "새보수당, 정치 그런 식으로 하면 안돼"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1.15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100석 미만 예상.
보수, 쪼그라든게 아니라 분열된 것.
한국당+새보수당의 1:1 통합으론 옛날 새누리당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중앙집행위원장은 15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새보수당, 정치 그런 식으로 하면 안돼"라고 밝혔다. (사진=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중앙집행위원장은 15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새보수당, 정치 그런 식으로 하면 안돼"라고 밝혔다. (사진=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중앙집행위원장이 새보수당에 대해 "정치 그런식으로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현재 총선을 앞두고 보수통합 논의가 진행 중이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즉,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보수진영의 다른 정당들, 시민단체 모두 참여하는 위원회가 만들어져서 첫 번째 회의를 진행했다.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중앙집행위원장은 15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새보수당, 정치 그런 식으로 하면 안돼"라고 밝혔다.

국민통합연대는 이재오 위원장께서 주도해서 만든 단체인 걸까?

이재오 위원장은 "그렇다. 제가 창립준비위원장을 했으니까"라고 답했다.

국민통합연대를 만들 정도로 통합이 절실하다고 생각하는 걸까?

이재오 위원장은 두 가지 이유가 있다고 답했다.

그는 "하나는 보수가 안정이 되어야 나라가 안정되는 것이고 또 하나는 선거에서 보수가 여당을 견제하고 비판할 수 있을 정도로 의석을 확보해야 되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 흩어져 있는 보수가 새롭게 통합되는게 필요하다고 보는 것이다.

만약 이렇게 통합이 안 되고 지금 상황에서 총선이 진행될 경우 어떤 결과를 예상하고 있을까?

이 위원장은 "지금 이 상태로 총선을 치르고 각각 다 출마를 한다면 민주당도 어렵지만 주변에 정당들이 많이 있으니까 한국당도 매우 어렵다고 봐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어 "어렵다고 하는 것은 예상 의석을 못 얻을 수 있다, 이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양당제로 가면 한 당이 과반 이상을 확보할 수도 있지만 지금 다당제로 간다"며 "다당제로 가면 특정 정당이 과반을 확보하기 어렵게 된다, 제도적으로"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지금 상태면 몇 석 정도로 예상하고 있을까?

이재오 위원장은 "비례 준연동제가 되어 있으니까 비례 지역구에서 얻을 수 있는 의석이 현재 상태로 가면 글쎄, 100석 미만 안 되겠냐?"고 답했다.

보수 쪽 진영에 대해서는 "쪼그라들었다기보다 분열되어 있다고 봐야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분열되어 있으니까 분열되어 있는 보수가 덮어놓고 합친다고 해서 더 커지는 게 아니고 보수가 희망을 줄 때 힘을 갖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새로운보수당은 '자유한국당하고 당대당으로 그냥 합치자, 논의를 하겠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이재오 위원장은 "말은 새로운 보수를 건설하고 좋은 소리 다해놓고 당이라도 만들어서 통합하자"며 "당을 만드나 안 만드나 국회의원 8명"이라 말했다.

그는 "그렇게 하면 안된다. 한국당하고 1:1로 통합한다. 그러면 옛날 새누리당밖에 더 되냐?"고 물었다.

이어 "통합이 된다고 해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정당에 들어가서 출마하고 이런 건 아니지 않냐?"며 "보수당이 뭘 생각을 잘못하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