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4명, 네팔 안나푸르나 트레킹하다 눈사태로 실종
상태바
한국인 4명, 네팔 안나푸르나 트레킹하다 눈사태로 실종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1.1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자들은 현지 교육봉사활동 위해 출국한 충남 지역 현직 교사... 5명은 안전하게 대피
외교부, 네팔 당국에 실종자 수색 요청... 신속 대응팀 현지 파견해 우리 국민 구조에 총력
한국인 4명이 현지 시간 지난 17일 네팔 안나푸르나를 트레킹하다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사진=데일리중앙 자료사진)copyright 데일리중앙
한국인 4명이 현지 시간 지난 17일 네팔 안나푸르나를 트레킹하다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사진=다음카페)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네팔 고산지대인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를 트레킹하던 우리 국민 4명이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외교부는 현지시간 지난 17일 오전 10시30분에서 11시 사이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을 지나던 도중 사고가 발생했다고 18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4명이 실종됐고 다른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

실종자들은 현지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출국한 충남 지역 현직 교사들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주네팔대사관과 함께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네팔 당국에 신속한 실종자 수색을 요청했다.

또 본부 신속 대응팀을 현지에 파견해 우리 국민 구조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이번 네팔 교육봉사활동에 참가한 교사는 모두 11명으로, 지난 13일 네팔로 출발했다. 이들은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민주당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안전에는 한 치의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 생명을 구하는 일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이경 민주당 부대변인은 "외교부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네팔정부와 긴밀한 협조로 신속한 구조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함과 동시에 신속대응팀을 현지에 파견해 필요한 지원이 제때 이뤄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한 "정부의 가용한 모든 역량을 동원해 실종자 구조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실종 교사 가족 등은 18일 오후 항공편으로 네팔 사고 현장으로 출발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