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립현충원 이어 광주 5.18민주묘역 참배
상태바
안철수, 국립현충원 이어 광주 5.18민주묘역 참배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1.20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계복귀 후 첫 행보... 김대중·김영삼·이승만·박정희 묘역 차례로 참배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히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나가겠다"
오후에는 민주화의 성지 5.18민주묘역 참배... "광주의 정신을 잊지 않겠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가 20일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참배와 광주 5.18민주묘역을 참배하는 것으로 정계복귀 이후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가 20일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참배와 광주 5.18민주묘역을 참배하는 것으로 정계복귀 이후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1년 5개월 만에 국내 정치를 재개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참배로 정계복귀 이후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오후에는 민주화의 성지 광주 5.18민주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방명록에 "선열들께서 이 나라를 지켜주셨습니다.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이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나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안 전 대표의 국립현충원 참배에는 바른미래당  박주선·이동섭·김삼화·김중로·신용현·이태규·최도자 의원 등이 함께했다.

그는 현충원의 무명용사 위령탑을 먼저 찾은 뒤 이어 김대중·김영삼·이승만·박정희 순으로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앞서 안철수 전 대표는 지난 19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뒤 지지자들과 국민들께 큰절로 인사를 올렸다.

이어 13분 정도의 귀국 메시지를 통해 "현 정부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고 국정운영 폭주를 저지하는데 앞장서겠다" "권력의 사유화를 막겠다" "실용적 중도정치를 실현할 정당을 만들겠다" 등 향후 행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야권의 유력한 대권주자의 등장으로 제3지대를 무대로 한 정계 개편에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를 마친 안 전 대표는곧바로 민주세력의 심장 광주로 향했다. 그는 오후 5·18 민주묘역에서 박관현·윤상원·박기순 열사 묘소를 참배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바른미래당 주승용·김동철·권은희·최도자 의원이 함께한다.

안철수 전 대표의 측근인 이태규 의원은 안 전 대표가 첫 지역 방문으로 광주를 선택한 데 대해 "호남분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광주의 정신을 잊지 않겠다고 하는 뜻이 담겨져 있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광주에서 일정을 마치면 전남 여수에 있는 장인 산소에 성묘하고 자신의 고향이자 본가가 있는 부산으로 넘어가 하루를 묵을 예정이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