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대검 심재철 반부패부장, 어찌 이런 사람을 검사라 할 수 있나"
상태바
심재철 "대검 심재철 반부패부장, 어찌 이런 사람을 검사라 할 수 있나"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1.2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 감찰중단 사건'... "친문패거리들의 조폭적 행태 조국 공소장에 잘 드러나"
조국 전 민정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윤건영 전 국정기획실장, 김경수 경남지사 거론
"이런 사람들이 자신들의 범죄를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을 공중분해시키기 위해 안간힘"
권력범죄 은폐에 앞장서는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 당장 사퇴하고 검찰의 수사받아야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재수 감찰중단 사건을 거론하며 '친문패거리' '조폭적 행태' 등릐 격한 낱말을 사용하며 맹비난을 쏟아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재수 감찰중단 사건을 거론하며 '친문패거리' '조폭적 행태' 등릐 격한 낱말을 사용하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최근 검찰의 권력비리 수사에 대한 청와대 등의 방해 의혹과 관련해 '친문패거리' 등 거친 낱말을 사용하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또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 이후 첫 검찰 고위직 인사에서 대검 반부패부장에 발탁된 심재철 검사에 대해 "저런 사람을 어떻게 검사라 할 수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냐대책회의에서 "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중단 사건과 관련해 조국 공소장을 보면 친문패거리들의 조폭적 행태가 잘 드러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백원우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윤건영 청와대 전 국정기획실장의 이름을 거론하며 "이 사람들이 유재수에 대한 특검을 중단시키기 위해 백방으로 뛴 모습이 잘 드러나 있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그런 가운데 정권에 의해서 발탁된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은 유재수 사건과 관련해 이미 법원이 죄질이 나쁘다고 한 조국에 대해서 무혐의처리하자고 한 것이다. 심 부장은 백원우에 대해서는 기소유예 하자고 했다고 하니 어찌 이런 사람을 검사라고 할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조국 공소장에 따르면 백원우는 유재수가 노무현 정부 인사들과 가깝다. 정권 초기에 비위가 알려지면 안 된다 등의 말을 했다고 헌다. 

심 원내대표는 "김경수 등도 유재수를 살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인 것이다. 그들의 청탁을 받은 조국은 결국 유재수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켰다"며 "이런 감찰중단의 전모가 공소장에 잘 나와 있다"고 주장했다.

입만 열면 공정과 정의를 외쳤던 사람들이 자기편의 범죄를 감추기 위해서는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런 사람들이 핵심으로 있는 이 정권이 바로 자신들의 범죄를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을 공중분해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권 범죄를 수사하는 검찰 책임자급을 모두 좌천시키고 그 자리에 심재철 부장 같은 정치검사들을 앉혔다는 것이다. 

심재철 부장한테 '수사기록을 읽어봤느냐' '당신이 검사냐'라고 한 검사들이야말로 진정한 검사라고 치켜세웠다. 권력에 주눅들지 않고 범죄를 있는 그대로 캐내려고 했다는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그런 당당했던 검사들한테 추미애 장관은 추태를 부렸다고 말했다"며 "권력형 범죄를 저지르고 범죄를 은폐하는 것이 추태인가, 아니면 범죄를 은폐하려는 검사에게 당신이 검사냐고 항의한 것이 추태인가"라고 반문했다. 

검사가 불법 부당한 지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는 규정은 검찰청법에도 명시돼 있다고 상기시켰다. 심재철 부장에게 항의한 검사들은 이 법대로 움직인 것이라고 했다. 

그런 그들을 법무부가 징계한다는 것은 추미애의 법무부가 불법을 저지르는 것이라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추미애 장관은 이미 막가파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며 "그런 그가 조만간 인사를 통해 범죄를 수사하는 검사들을 2차로 숙청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만일 이런 막가파식 인사를 한다면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은 추미애 장관이 2차 검찰 인사에서 또다시 검사들을 학살한다면 고발하겠다는 방침이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끝으로 "권력범죄를 은폐하는데 앞장서는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은 당장 사퇴하고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