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문희상 아들 출마?... 국민정서상 납득 어려워"
상태바
김해영 "문희상 아들 출마?... 국민정서상 납득 어려워"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1.21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아들 문석균 당내 경선하면 지역구 선거 유리"
"문 의장 손자, 공관에 거주하며 학교 다녀?"
"사실이라면 국민 눈높이 맞지 않아"
문석균 씨 당 입장 이해(사퇴)해주길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20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문희상 아들 출마, 손자 공관 거주... 국민 납득 어려워"라고 밝혔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20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문희상 아들 출마, 손자 공관 거주... 국민 납득 어려워"라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 씨가 아버지 지역구에 출마하기로 선언한 소식이 알려졌다.

문석균 씨는 아버지 지역구에 출마하기로 선언했으며 "아빠 찬스는 쓰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안에서는 "이건 국민 정서상 납득하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이 이야기를 한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20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문희상 아들 출마, 손자 공관 거주... 국민 납득 어려워"라고 밝혔다.

김해영 의원은 "부모가 국회의원이나 지역위원장으로 있는 지역에서 그 자녀가 부모의 지역 조직을 그대로 물려받는다고 할 경우, 사실상 당내의 다른 인물이 경쟁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고"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일본과 달리 정치 권력의 되물림에 대해서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는 편"이라며 "특히 공정이 지금 시대 정신"이라 분석했다.

그는 "부모가 현역 국회의원으로 있는 지역에 특히 그다음 임기에 바로 자녀가 같은 정당의 공천을 받아 출마하는 것은 국민 정서상 납득하기 어렵다고 보인다"고 봤다.

김 의원은 "개념적으로는 세습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이런 부모와 관련된 당원들과 조직들을 자연스럽게 물려받는다면 분명한 효과적인 측면에서는 세습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라 주장했다.

사실상 절대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있는 것이라 봤다.

그는 "특히 직전에 부모가 했던 지역구를 바로 이렇게 물려받는 경우는 우리 정치사에서도 상당히 드문 경우"라고 말했다.

'문희상 의장 공관에 문석균 씨의 아들, 문희상 의장의 손자가 거주를 하면서 한남동 쪽에서 학교를 다녔다, 이것 역시 또 아빠 찬스 아니냐'는 문제제기가 있었다고.

이 부분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

김 의원은 이 질문에 "저도 언론 보도를 통해서 알았는데, 그 부분이 사실이라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그런 부분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