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한국전력 벽에 호주 산불 영상 투사... "해외석탄 투자 중단" 촉구
상태바
그린피스, 한국전력 벽에 호주 산불 영상 투사... "해외석탄 투자 중단" 촉구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1.22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최근 해외 3개 석탄발전소 신규 투자 의지 밝혀... 전 세계 탈석탄 기조 역행
한국전력의 해외 석탄 투자 비판... "제2 호주 산불 부추기는 지름길" 비판
그린피스는 최근 해외 3개 석탄발전소 신규 투자 의지를 밝힌 한국전력에 해외석탄 투자 중단을 촉구하는 메시지와 함께 산불 영상을 지난 21일 저녁 한국전력 서초지사 벽면에 레이저빔으로 투사했다. (사진=그린피스) copyright 데일리중앙
그린피스는 최근 해외 3개 석탄발전소 신규 투자 의지를 밝힌 한국전력에 해외석탄 투자 중단을 촉구하는 메시지와 함께 산불 영상을 지난 21일 저녁 한국전력 서초지사 벽면에 레이저빔으로 투사했다. (사진=그린피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그린피스는 지난 21일 저녁 서울 서초동 한국전력 서초지사 벽면에 '해외 석탄 투자 중단'을 촉구하는 메시지와 함께 산불 영상을 레이저빔으로 투사(프로젝션)하는 액션을 벌였다. 

그린피스는 한국전력의 해외 석탄발전 투자에 대해 "기후위기를 가속화하고 수익성도 낮은 시대착오적인 결정이자 제2의 호주 산불을 부추기는 지름길"이라고 비판했다.

한국전력은 최근 인도네시아 자와 9, 10호기와 베트남 붕앙 2호기, 필리핀 수알 석탄발전소에 대한 금융 지원 의사를 밝혔다.
 
한국의 해외 석탄 발전 투자는 탈석탄 기조에 역행하는 정책으로 국제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온실가스를 크게 배출하는 석탄발전소 건설에 대한 한국전력의 투자 의지는 규탄받아 마땅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그린피스는 한국 정부의 기후위기 대응 수준을 경고하고 한전의 해외 석탄 투자 결정을 비판하고자 긴급 시위를 벌였다. 

한국전력은 다음 날인 22일 정기 이사진 회의에서 자와 9, 10호기 투자 결정 안건을 상정하기로 했으나 돌연 안건에서 제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린피스 장마리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 국제회의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한국의 책임을 강조했지만 예년보다 더 많은 해외 석탄발전에 공적금융을 투입하려 한다"며 "국제 무대에서만 기후변화를 강조하는 한국 정부는 P4G 개최 자격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장 캠페이너는 이어 "한국전력의 신규 해외 석탄 투자를 용인하면 기후위기로 고통받는 세계 수백만 시민들의 맹렬한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