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검찰 공개협박(?)... 대안신당 "권력기관 이전투구 신물난다"
상태바
최강욱, 검찰 공개협박(?)... 대안신당 "권력기관 이전투구 신물난다"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1.24 12:08
  • 수정 2020.01.2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의자인 청와대 비서관이 공수처를 들먹이며 자신을 기소한 검찰을 향해 보복하겠다?
대안신당, 설연휴에도 뒤엉켜 이전투구를 벌이는 청와대와 검찰, 법무부 싸잡아 비난
"언제부터 청와대 비서관직이 자신의 혐의에 대한 기소를 막기 위한 방탄감투로 쓰이게 됐나"
자유한국당, 청와대가 공수처를 무기로 검찰총장을 겁박하고 있다고 원색 비난
"저잣거리 깡패가 검찰에 보복하겠다며 협박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청와대 비서관이..."
"촛불 이름을 팔아 정권의 야욕을 채우는 치졸한 정치꾼들을 국민이 반드시 단죄할 것"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직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둘러싸고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 사이에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copyright 데일리중앙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직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둘러싸고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 사이에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문재인 정권 청와대가 예사롭지 않다.

피의자인 청와대 비서관이 공수처를 들먹이며 자신을 기소한 검찰을 향해 보복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 작성한 혐의로 검찰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하자 최 비서관은 '기소쿠데타' 운운하면서 검찰을 공개협박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그동안 자극적인 논평을 자제하던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24일 "갈수록 가관"이라며 설연휴에도 뒤엉켜 이전투구를 벌이는 청와대와 검찰, 법무부를 싸잡아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사태의 발단이 된 공직기강을 책임지는 청와대 비서관이 자신이 기소됐다고 소추기관인 검찰을 비난하고 나서면 공직기강을 누가 세울 수 있겠는가"라고 최 비서관을 질타했다.

이어 "정상적으로 판단한다면 공직기강비서관직을 사퇴하고 법정에서 유무죄를 다투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서나 공직기강을 위해서나 합당할 것"이라고 청와대에 충고했다.

김 대변인은 "언제부터 청와대 비서관직이 자신의 혐의에 대한 기소를 막기 위한 방탄감투로 쓰이게 됐는지 한심하다"고 개탄했다. 

김 대변인의 논평은 이번 사태를 바라보는 대안신당의 관점과 입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김정현 대변인은 또 "같은 정부 기관인 법무부와 검찰의 여론전도 꼴사납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어물전의 오징어나 꼴뚜기나 무슨 차이가 있는가"라며 "제발 청와대, 법무부, 검찰은 이성을 되찾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아예 청와대가 공수처를 무기로 검찰총장을 곱박하고 있다고 원색 비난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권 청와대의 오만방자와 적반하장이 하늘을 찌른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 청와대 비서관은 대한민국 검찰총장까지도 위협할 수 있는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는 자리인가"라며 "대통령과 법무부장관이 검찰을 흔드니 이제 일개 비서관까지 나서 공개적으로 검찰총장을 겁박하는 황당한 시대가 열렸다"고 개탄했다.

최 비서관은 검찰이 자신을 직권남용 혐의로 기소하자 '직권남용이 진정 어떤 경우에 유죄로 판단될 수 있는 것인지를 보여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누가 누구한테 직권남용이라고 하나"라며 "대한민국의 공직기강을 책임지는 막중한 자리에 이런 사람이 앉아 있었다니 어이가 없다"고 했다.

이어 "저잣거리 깡패가 자신을 기소한 검찰에게 보복하겠다며 협박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청와대 비서관이 피의자가 되어 검찰에 보복하겠다고 협박을 하는 (것은 처음봤다며 이런) 세상에 산다는 것이 너무나 서글프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법무부를 향해서도 "미쳤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마치 순서를 정하고 짜고 치는 것처럼 법무부는 ‘날치기 기소’ 운운하며 감찰이 필요하다고 맞장구를 쳤다. 공정하게 수사할 수 있도록 검찰을 지켜줘야 할 법무부마저 피의자를 두둔하고 나서다니 세상이 미쳐 돌아가지 않고서야 이럴 수 있단 말인가"라고 했다.

그는 "청와대 비리를 수사하겠다고 국민을 속이며 만든 공수처가 개악을 거쳐 문 정권의 비호처가 됐고 범죄를 처단해야 하는 검찰을 옥죄는 족쇄가 되고 있는 현실을 국민이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만방자한 청와대를 견제할 수 있는 것은 이제 국민밖에는 없다며 4월 총선을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이 그 오만을 단죄할 것이다. 촛불의 이름을 팔아 정권의 야욕을 채우는 치졸한 정치꾼들을 반드시 표로 심판할 것이다"라고 민심을 자극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서 전 세계 유일한 악법 공수처법을 제대로 바로 잡고 되돌려 놓겠다"고 밝혔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