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미투 부인·불출마
상태바
원종건, 미투 부인·불출마
  • 주영은 기자
  • 승인 2020.01.2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종건, 미투 부인·불출마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영입인재 2호 원종건(27) 씨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논란이 불거진 지 하루 만인 28일 영입인재 자격 반납과 총선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원 씨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했다.

원 씨는 미투 폭로 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면서도 “지루한 진실 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다. 그걸 견디기가 힘들다”고 자격 반납과 총선 불출마 이유를 달았다.

그러면서도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라고도 했다.

한편, 전날 원 씨의 옛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가 ‘원 씨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의 미투 폭로 글을 인터넷에 올리자 이날 기자회견 전까지 언론과 일절 접촉하지 않았다.

입장문 전문)

저는 오늘,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습니다.

한때 사귀었던 여자친구가 저와 관련한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습니다.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습니다. 그 자체로 죄송합니다.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닙니다.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습니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합니다.

그러나 제가 민주당에 들어와 남들 이상의 주목과 남들 이상의 관심을 받게 된 이상 아무리 억울해도 남들 이상의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할 것 같습니다. 

게다가 저에게 손을 내밀어준 민주당이 선거를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입니다. 그걸 견디기 힘듭니다. 

더구나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입니다. 주장의 진실여부와는 별개로 함께 했던 과거에 대해 이제라도 함께 고통 받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명예로운 감투는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습니다.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습니다.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