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종건, 당은 당대로 조치할 것...국민께 사과"
상태바
이인영 "원종건, 당은 당대로 조치할 것...국민께 사과"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1.2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종건, 당 차원 조사 심의 의뢰
당은 당대로 조치할 것
인재 영입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죄송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원종건, 당은 당대로 조치할 것...국민께 사과"라고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원종건, 당은 당대로 조치할 것...국민께 사과"라고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인재 영입 2호였던 원종건 씨 자진 인재 자격 반납에 대해 인재 영입을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점을 이유로 국민에게 사과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인재 영입 2호였던 원종건 씨의 과거 연인이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썼었다.

이 글이 올라오면서 결국 원종건 씨는 지난 28일 자진해서 인재 자격을 반납했다.

이후 일각에서는 "너무 성급하게 영입한 거 아니냐" "검증 단계에서 정말 걸러내지 못할 정도였던 것 맞는가"등의 문제 제기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원종건, 당은 당대로 조치할 것...국민께 사과"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당에서 인재를 영입하면서 좀 더 세심하게 면밀하게 살피지 못해서 국민들께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 점이 있다면 사과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 당에서도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가 있고 조만간 사무총장 명의로 조사 심의를 의뢰하기로 결정한 만큼 정해진 절차에 맞게 조사를 더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서 원칙적으로 처리할 생각"이라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은 당대로 필요한 조치를 취한다"며 "과정에서 그동안 당의 후보자나 인재 영입 검증 시스템은 당이 접근할 수 있는 단위와 법적 테두리 내에서 했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는 "공공 기관을 통해 가능한 범죄 사실이나 결격 사유는 엄정하게 살펴보고 있는데 강화된 음주 운전 기준 같은 것들 변화된 시대 상황을 반영해서 적시에 담으려고 노력한 건 사실"이라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증 기준 과정이 빠뜨린 부분들이 있는지 점검하고 보완하는 과정을 거치겠다는 것이다.

원종건 씨의 경우 사적 영역이기 때문에 검증 단계에서는 쉽지 않았다 치더라도 발표 직후 연관 검색어에 미투가 뜰 만큼 온라인상 여기저기 소문이 돌았다고.

그렇다면 발표 직후에 그런 부분을 다시 따져보지 않았던 걸까?

이 원내대표는 "아마 그런 부분들이 공식적으로 접수되고 확인이 되었다면 저희가 대처를 했을 텐데 그렇게까지는 확인하지 못한 미비한 점이 있었다"고 답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