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WHO 비상사태, 진작 선포됐어야"
상태바
이재갑 "WHO 비상사태, 진작 선포됐어야"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1.3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감염, 능동감시자..그나마 다행
3번 확진자 가족은 좀 더 지켜봐야
격리 수용시설 출입자, 보호복 착용
한림대 성심병원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는 3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WHO 비상사태, 진작 선포됐어야"라고 주장했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한림대 성심병원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는 3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WHO 비상사태, 진작 선포됐어야"라고 주장했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5번과 6번 확진자가 지난 30일 같은 날 발견된 소식이 알려졌다.

6번 확진자는 중국에 다녀온 적이 없다.

6번 확진자는 중국에 가지 않았지만 감염이 된 2차 감염자로 알려졌다.

우리 시각으로 31일 새벽 WHO는 국제적인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한림대 성심병원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는 3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WHO 비상사태, 진작 선포됐어야"라고 주장했다.

중국에 다녀오지 않은 사람이 2차 감염됐다는 것을 감염학적으로 봤을 때 어떤 상태로 보고 있을까?

이재갑 교수는 "두 가지 상황을 다 생각해야 되는데. 일단은 감시망 안에 들었던, 접촉자로 분류됐던 사람에서 발생한 거기 때문에 그나마 다행이다 생각을 하는 부분이고"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걱정하는 건 역학적 연관성이 있으면 상관없는데 역학적 연관성이 없는 사례가 발생할까 봐. 특히 일본 사례 같은 상황까지 발생할까 봐 걱정을"이라 우려를 내비쳤다.

그는 "아직 그 상황은 아니라는 건 다행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봤다.

일본 사례라 하는 것은 누구한테 옮은 지도 모르는 상황인 걸까?

이 교수는 "그렇다. 그 상황이 두려운 상황인데 그건 아직까지는 아니라는 걸 다행으로 여기고"라고 답했다.

우리나라 사례를 보게 되면 역학 조사를 정밀하게 하다 보면  접촉 정도가 어느 정도일 때 지역 사회 내에 전파되는지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역학 조사나 방법들을 대폭 개편해야 될 상황에 대한 실마리를 준 부분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쓴 약이 될 가능성에 대해 입을 열었다.

31일 새벽 WHO는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과거 2005년 사스 때부터 도입된 제도인데 이후 여섯 번 선포를 한 상황.

지금 이 정도 상황을 어떻게 봐야 되는 걸까?

이 교수는 "현재로서는 사실은 열흘 전에 1차 회의 있었을 어차피 선언했었어야 되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드는 게 어차피 페익이라고 하는 비상사태 선포는 선언적인 의미가 강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프리카 같은 국가에서 확산이 됐을 경우에 막을 방법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국제 사회의 관심이 그런 국가들한테 쏠릴 수 있도록 하는 효과를 나타낼 수 있기 때문에"라고 밝혔다.

이어 "진작에 선포됐어야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