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한국당, 물갈이를 위한 물갈이는 안돼"
상태바
나경원 "한국당, 물갈이를 위한 물갈이는 안돼"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1.3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국회의원은 3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한국당은 물갈이를 위한 물갈이는 안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나경원 국회의원은 3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한국당은 물갈이를 위한 물갈이는 안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4.15 총선을 얼마 안 남긴 현재 시점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한국당, 물갈이를 위한 물갈이는 안돼"라고 밝혔다.

보수 통합과 공천 물갈이 작업이 한창인 자유한국당의 중진 의원인 나경원 국회의원은 3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한국당은 물갈이를 위한 물갈이는 안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원내대표 자리를 내려놓고 어떤 기분일까

나경원 의원은 "원내대표 자리에 굉장히 집착한 것으로 오해하실 수도 있는데 책임감 때문에 제가 1년의 임기를 마치고 연장을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었는데 연장하려고 했던 건 오로지 책임감 때문에 그랬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은 아시다시피 선거법이나 공수처법이 마무리가 안 됐었기 때문에 그런 거고"라고 덧붙였다.

나 의원은 "날이 갈수록 시원하다. 밤잠을 많이 자고 있다"는 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역 주민들하고 토요 데이트라고 토요일에 늘 민원 상담은 많이 했었다고

최근에 1000건을 돌파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선거가 한국당으로서는 어느 지역이나 녹록하지는 않은 상황이라 봤다.

나 의원은 "지금 문재인 정권에 대한 견제 심리도 굉장히 많아졌다"며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 높아졌다는 어제 여론 조사도 보았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견제 심리도 많지만 또 한쪽에서는 무조건적인 어떤 진영 논리가 또 횡행하는 부분도 있어서 선거가 쉽지만은 않지만"이라 덧붙였다.

그는 "저희가 정말 국민들  할 수 있는 것. 또 미래의 비전을 잘 보여드리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봤다.

객관적으로 지금 이 총선 판을 어떻게 읽고 있을까?

나 의원은 "저는 실질적으로 각종 여론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가 훨씬 높게 나온다"며 "우리 당 내에서는 굉장히 희망적인 이야기도 많이 하지만 쉽지 않은 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보수 통합이 꼭 필요하다는 데 나경원 의원도 동의하시는 걸까?

나 의원은 "그렇다. 반문재인 세력의 통합이다. 우파 통합이라고 말씀드리는, 중도 우파의 통합.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씨부터 우리공화당까지 모든 반문재인 세력은 같이 가는 것이 맞다라는 것이 저의 생각"이라면서도 "형태가 통합이냐 연대냐는 조금씩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예측했다.

당 내부의 공천 상황에 대해 어떤 생각일까?

나 의원은 "선거 때마다 물갈이론이 나오는 것이 과연, 이게 괜히 국민들의 어떤 카타르시스를 위한. 이게 물갈이를 위한 물갈이가 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형오 위원장께서 판갈이라는 말씀을 드렸는데. 사람을 얼마나 교체하느냐. 이런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떻게 이 판을 바꾸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