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정부 믿어달라" 대 "우리나라, 늦장 대처"
상태바
"우한폐렴... 정부 믿어달라" 대 "우리나라, 늦장 대처"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2.0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강훈식 의원
우한 폐렴 대응, 정부 믿어달라
충남도지사, 집무실 설치
믿어보자 분위기

한국당 신보라 의원
과도한 대응이 낫다
메르스 때 보다 빠른 속도
우리나라, 늦장 대처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신보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처 방식 등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신보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처 방식 등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얼마나 가는지, 어떻게 대처하는지에 따라서 총선 민심이 바뀔 수 있을 것이란 정치적 분석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또한 정치권은 이 문제에 현재 민감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보인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신보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처 방식 등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아산 우한 교민들 수용 시설에 대해 강 의원은 "초반에 주민들은 당연히 불안하셨던 거다. 반발이 당연히 나왔었는데"라며 "오히려 그건 당연한 것 같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가족들 건강 걱정되고 이 상황에 대해서 얼마나 통제될 수 있는지 확신이 없었으니까"라며 "실제로 일부 보도가 또 그런 것들을 좀 자초한 측면들도 있다"고 봤다.

그는 "지금은 좀 어쨌든 정부의 대응을 좀 믿자. 이런 분위기가 강해졌고 충남도지사가 그 앞에다가 집무실을 설치하고 시장도 설치하고 시민들도 조금 차분해졌고"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긴장감을 놓치 말고 또 주민들 입장에서도 불안한 마음은 있다"라며 "믿어보자. 이런 분위기는 강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가 좀 더 같이 정부를 믿고 또 이걸 지켜나가야 된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국내 확진자 15명에 3차 감염자까지 나온 상황이다.

또한 중국의 확진자는 1만 4000명이 넘어갔고 사망자는 조금 전 집계 350명 나온 상황이라고.

신보라 의원은 우리의 대응 수준은 어떻게 변해야 된다고 생각할까?

지금 적정하다고 보고 있을까?

신보라 의원은 "가장 중요한 원칙은 과도한 대응이 소극적인 대응보다는 훨씬 낫다라는 입장을 견지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이 신종 코로나가 과거 사스나 메르스 때보다 이제 좀 더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것 아닌가 라는 우려가 사실화되어가고 있는 상황인 것 같다는 것이다.

그는 "한국당에서는 중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좀 선별적으로 선제적으로 검토해야 되는 거 아니냐라고 했었는데"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4일부터 입국 제한 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발표를 했다.

후베이성 중심으로 14일 동안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에 한해서 전면 입국을 금지하겠다라고 했다는 것이다.

신 의원은 "문제는 지금 중국 내 후베이성에서 발생한 확진자분들이 한 대략 60% 정도라면 그 외의 전역에서 발생한 곳도 40% 정도 육박한다는 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우리 정부의 방역이랄지 이런 체계 안에서도. 그런 부분을 좀 심각하게 고려는 해 볼 수 있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선 4일 정도에 하게 된 이 조치도 실은 좀 늦장 대응은 아니냐"라며 "미국은 전면 입국 제한을 했고 일본은 이제 후베이성 정도로. 이미 며칠 전부터 단행한 조치"라고 분석했다.

신 의원은 "우리나라는 이제서야 이제 단행하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한 조치도 우선 좀 늦장 대처"라고 지적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