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마스크, 손 소독제 불공정 거래행위 점검
상태바
성남시, 마스크, 손 소독제 불공정 거래행위 점검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2.04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마스크 도매 업체 점검
점검, 신종 코로나 잦아들 떄까지
자체 점검반 편성해 운영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성남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마스크, 손 소독제 사재기 등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해 엄정 대처하기로 했다.

시는 식품의약안전처, 국세청, 공정거래위원회와 합동으로 점검반을 꾸려 1월 31일부터 지역 내 마스크 도매 업체 점검에 나서고 있다.

점검 내용은 담합 등을 통한 매점 매석, 가격 인상 등 유통 질서 교란 행위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잦아들 때까지 점검은 지속된다.

합동 점검과 별도로 오는 2월 14일까지 2주간 성남시 자체 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자체 점검 대상은 백화점, 마트, 편의점, 약국 등 40곳이며, 판매가격 표시 이행 여부를 점검한다.

적발되면 관계법에 따라 시정 권고,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마스크, 손 소독제의 수요 급증으로 가격 폭등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 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를 막아 가격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