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간석자유시장, '문화관광형 시장'에 선정
상태바
인천 남동구 간석자유시장, '문화관광형 시장'에 선정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2.0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10억 원 지원받아 인천의 관광·문화·예술·특산품과 연계한 특화시장으로 발돋움 기대
윤관석 의원 "문화관광형시장 사업을 넘어 향후 상권 르네상스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민주당 윤관석 국회의원은 6일 인천 남동구 간석자유시장이 '문화관광형 시장'에 선정됐다고 전하고 "문화관광형 시장 사업을 넘어 향후 상권 르네상스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당 윤관석 국회의원은 6일 인천 남동구 간석자유시장이 '문화관광형 시장'에 선정됐다고 전하고 "문화관광형 시장 사업을 넘어 향후 상권 르네상스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가자] 인천 남동구 간석자유시장이 정부의 ‘2020년도 문화관광형시장 육성 사업’으로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이번 사업 공모는 지역의 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해 시장 고유의 특징 및 장점을 집중 육성하는 프로젝트다.

간석자유시장은 2019년 '첫걸음시장사업'에 선정돼 서비스 개선 및 안전한 시장 환경조성 지원을 받아 시장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이번에는 ‘문화광광형시장사업’에 선정돼 2월부터 앞으로 2년 동안 국·시비 약 10억여원을 지원받아 인천의 관광·문화·예술·특산품과 연계한 특화시장으로 발돋움할 예정이다.

간석자유시장의 주요사업으로는 ▲플리마켓사업 ▲핵심점포육성사업 ▲환경개선사업 ▲디자인개선 등이다.

또 시장자생력 강화 차원으로 ▲강소상인육성사업 ▲핵심점포 집중홍보▲문화체험공간사업 ▲찾아가는 외국어교실 ▲특별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 이벤트 및 체험 홍보 사업도 병행될 예정이다.

윤관석 민주당 국회의원(인천 남동을)은 그동안 간석자유시장 상인들로부터 전달받은 시장 활성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중소벤처기업부에 전달하고 적극적으로 협조를 요청해왔다.

윤 의원은 6일 "간석자유시장이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선정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고 원도심의 새로운 축제와 먹거리가 넘쳐나는 전통시장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문화관광형시장 사업을 넘어 향후 더욱더 발전된 상권르네상스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