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중소 부품 협력사에 1조원대 자금 긴급 지원
상태바
현대차그룹, 중소 부품 협력사에 1조원대 자금 긴급 지원
  • 최우성 기자
  • 승인 2020.02.06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품 협력사 중국 현지 생산공장 방역 총력... 조기 생산 재개 방인 모색
신종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 겪는 국내 중소 부품 협력사 유동성 확보 지원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트랜시스 납품 350여사 대상
경영자금 무이자 지원... 납품대·부품양산투자비 조기지급 등 1조원 규모
현대차그룹은 신종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 부품 협력중소 부품 협력사에 1조원대의 자금을 긴급 지원한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현대차그룹은 신종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 부품 협력중소 부품 협력사에 1조원대의 자금을 긴급 지원한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부품 협력사들을 위해 대규모 긴급 자금 지원에 나선다.

또한 부품 협력사의 중국 공장 방역 강화를 통해 현지 임직원 안전을 확보하고 공장 조기 생산 재개 방안을 모색한다. 

국내 중소 부품 협력사들의 경영 어려움을 해소하고 국내 자동차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서는 원활한 국내 부품 공급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중소 부품 협력사들을 위해 △3080억원 규모 경영 자금 무이자 지원 △납품대금 5870억원 및 부품 양산 투자비 1050억원 조기 결제 등 1조원 규모의 자금을 집행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중소 부품 협력사들이 적기 유동성 확보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시장 침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자금 지원을 6일 결정했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트랜시스에 부품을 공급하는 350여 개 중소 협력사가 대상이다.

현대차그룹은 먼저 중소 부품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3080억원 규모의 경영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한다. 이달 중순부터 선지급해 협력사들이 경영 자금으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중소 부품 협력사들은 금융권의 까다로운 대출 심사와 높은 금리로 인해 필요한 때 소요 자금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지만 이번 현대차그룹의 긴급 지원으로 보다 긴요하게 자금을 운용할 수 있게 됐다.

6920억원 규모의 중소 협력사 납품대금과 부품 양산 투자비도 조기에 지급한다.

2월 중순 결제되는 금액을 이번주 지급하기로 했으며 3월 중순 결제 예정인 납품대금은 2월 말 지급한다. 예정일보다 최대 15일 이상 이른 시기에 대금을 지급해 협력사들의 자금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품 양산 투자비도 기존 일정보다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또 지원을 받은 1차 협력사들이 2·3차 협력사에도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