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선관위, 당명도 정해주나?... 안철수 정치 방해"
상태바
이태규 "선관위, 당명도 정해주나?... 안철수 정치 방해"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2.1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 자의적 해석 합리화하는 궤변
안철수 정치재개 방해하는 의도 의심
이제 선관위가 당명까지 정해주나?
색깔 독점 안돼, 오렌지색 고수할 것
국민당 창준위 쪽에서 어떤 이유로 반발하는지 국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집행위원장인 이태규 국회의원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국민당 창준위 쪽에서 어떤 이유로 반발하는지 국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집행위원장인 이태규 국회의원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안철수 전 대표가 귀국을 하고 지금 창당을 준비 중인 상황이다. 

원래 쓰고 싶어했던 이름은 '안철수신당'이라고. 

그러나 선거관리위원회가 불허 결정을 내렸으며 그 대안으로 '국민당'이라는 당명을 내놨다. 

선관위는 지난 13일 "이것도 안 된다"라며 불허 결정을 또 다시 내렸다. 

이유는 국민새정당이라는 당이 이미 존재하기 때문에 헷갈리므로 안 된다는 것이다. 

국민당 창준위 쪽에서 어떤 이유로 반발하는지 국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집행위원장인 이태규 국회의원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밝혔다.

애초에 '안철수신당'이 안 됐다고 했을 때는 이유가 무엇이었을까? 

이태규 의원은 "그때는 '안철수신당' 이름을 쓰게 되면 안철수라는 이름을 써서 사전 선거 운동의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그리고 유권자가 안철수와 후보자 이름을 혼동할 수 있다. 이런 논리를 내세웠다"며 "그때 저희가 제일 이해가 안 됐던 부분이 사실 안철수 대표는 이미 불출마를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철수 대표가 사전 선거 운동을 하고 본인의 선거 운동을 하고 다닐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그 다음에 이게 안철수신당의 후보자하고 헷갈린다고 표현을 쓰는데 그건 저는 우리 국민들, 유권자들의 민도를 너무 낮게 보는 선관위가 자기들의 자의적인 해석을 합리화시키려는 궤변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왜냐하면 저희가 지금 창당이 바쁜데 선관위하고 이름 문제를 가지고 왈가왈부하면서 시간을 허비할 여유가 없어서 일단 선관위 입장을 수용해가지고 다시 저희가 당명을 정한 것 아니겠냐?"고 물었다.

'국민당'을 왜 쓸 수 없는지에 대해서 선관위가 설명한 걸 보니 "이미 국민새정당이라는 당이 존재하는데 그 당이랑 이 당을 혼동할 수 있다"였다.

이것에 대해 동의하기 어려울까? 

이태규 의원은 "제가 볼 때는 '국민새정당'이 있다는 걸 저희가 알고 '국민당' 이름을 정했다"며 "저희 창당준비위원회도 여기에 법률 전문가들이 있고 또 정당 업무에 밝으신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당과 국민새정당은 유사하지 않다. 이런 결론을 내려가지고 저희가 신청을 한 거고 이미 저희가 이 국민새정당 등록 시점을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있는 상태에서 국민새정당의 등록을 허가해 준 거다. 실질적으로 국민당하고 국민의당하고는 저희가 볼 때는 거의 유사하다고 보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 때는 국민새정당은 되고 다시 국민의당'이 없어진 상태에서 국민새정당이 있는 상태에서 국민당은 안 된다?"라고 물었다.

이 의원은 "과연 상식적이나 논리적으로 저희들 입장에서 이게 수용이 될 수 있겠느냐. 저희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선관위가 너무 자의적으로 지금 해석하고 있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계속해서 불허 결정을 내리니까 정치적 의도가 있는 거 아니냐. 누군가가 안철수 대표의 정치 재개를 막거나 방해하려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되고 있는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그 '보이지 않는 손'이라 하면 누구를 말하는 걸까? 

이 의원은 "감스럽게도 지금 선관위에 이미 굉장히 부적절한 인사가 임명될 때부터 논란이 많이 됐지 않냐?"라며 "선관위의 결정 사항이나 이런 것이 정치적으로 논란이 많이 일어난 사례들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민중당에서 '우리가 3년 동안이나 주황색을 당 색깔로 써왔는데 이번에 국민당이 오렌지색을 당 색으로 정하다니. 이거는 대기업 갑질 아니냐?'라고 반발하고 있다고.

이에 대해 뭐라고 답할까? 

이 의원은 "저희는 이제 새로 시작하는 스타트업 정당에 가깝고"라며 "색깔이라는 것은독점적인 지위와 권한을 부여해 준 것이 아니고 누구나 다 쓸 수 있는 것"이라 말했다. 

그는 "민중당이 저희가 쓰는 색깔하고 비슷한 색깔을 쓰고 계셨다면 그건 그거대로 열심히 정당 활동하셔가지고 유권자의 평가를 받으시면 된다"라고 주장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