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중식 "정부, 심각 단계로 격상... 병실 확보 중요"
상태바
엄중식 "정부, 심각 단계로 격상... 병실 확보 중요"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2.2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 확산? 이번주가 고비
못막으면 수천명 확진 예상
외출 자제, 재택 근무 권장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는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코로나19, 중대고비...외출자제, 재택근무 권고"라고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는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코로나19, 중대고비...외출자제, 재택근무 권고"라고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주말 동안 급격히 늘어나면서 많은 이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이 상황을 전국적인 지역 사회 감염으로 봐야 되는 건지 혹은 대유행 상황으로 볼 것인지를 두고 여러 의견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는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코로나19, 중대고비...외출자제, 재택근무 권고"라고 밝혔다.

지난주 이 시간만 해도 확진자 수 그래프가 수평이었다고. 

수평으로 가다가 31번 확진자가 나오던 화요일부터 수직, 수직 상승한 상황이라고.

이 상황을 전국 지역 사회 감염으로 봐야 될까?

엄중식 교수는 "전국 지역 사회 감염 유행의 직전 단계라고 보시면 되겠다"며 "이 확진자의 숫자를 보면 확진 날짜 수로 환자를 보통은 확인하는데 실제 증상이 발병된 시기를 보면 지금이 두 번째 유행 곡선이 정점에 올라가는 상황"이라 설명했다. 

그는 "여기서 막지를 못하면 그다음 세 번째 유행 단계가 오는데 이럴 때는 수천 명 단위의 확진자 수가 나타날 수가 있다"고 봤다.

엄 교수는 "일종의 클러스터라고 표현을 하는데. 특정한 집단에서 반복적으로 지금 감염이 일어났고 그분들이 이제 확진이 돼가는 과정"이라 분석했다. 

그는 "이분들이 그냥 그 지역에만 머무는 게 아니라 대구 지역에 모여서 일정한 집회를 하고 다시 전국에 흩어진 다음에 그 지역에서도 사회 활동을 하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이 접촉을 했을 거고 여기서 확진자들이 양산이 되기 시작하면 전국적인 확산으로 이어질 것으로 매우 강하게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지역 사회 감염은 대구 경북은 이미 진행 중이며 전국으로 가느냐 마느냐 고비는 이번 주로 보는 것일까?

엄 교수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번 주에 막으면 막는 것이고 이번 주에 이 확산세 꺾이지 않으면 사실상 전국 지역 감염으로 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는 것일까?

엄 교수는 "그럴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주가 여러분 상당히 중요한 건데 지금 제일 전문가로서 개인적으로 제일 걱정되시는 부분은 뭐일까?

엄 교수는 "하나는 이렇게 지역 사회 감염 유행이 커지면 결국 사망자가 많이 늘어나게 된다"며 "이 중증 환자들이 집중적으로 발생을 하면 결국 의료 기관, 병원들이 감당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하게 되고"라고 답했다. 

그는 "의료진 감염 그리고 사망자 증가. 여기에다가 다른 질환을 갖고 있는 분들이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발생하는 또 사망이나 중증의 후유증 같은 것들이 남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힘든 시간을 지내야 하는 그런 문제점이 있다"고 봤다.

이런 상황일 때 정부 당국이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

엄 교수는 "일단은 정부가 어제 심각 단계로 이 위기 단계를 격상을 했다"며 "많은 확진자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의료 자원. 특히 병실을 확보하는 게 중요한 상황"이라 답했다.

그는 "확진자분들을 입원시켜서 진료할 수 있는 병실. 특히 중환자 진료에 필요한 여러 가지 자원을 한데 모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겠고"라고 말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