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율 "대구 보건소 팀장 확진, 신천지 협조 안된다는 상징"
상태바
전병율 "대구 보건소 팀장 확진, 신천지 협조 안된다는 상징"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2.2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폐쇄, 선제적 조치 잘한것
울산, 대구 신천지 초반 상황과 비슷
이스라엘 순례단? 버스 기사 조사 필요
전병율 교수는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연결돼 대구 보건소 팀장 확진에 대해 "신천지 협조 안된다는 상징"이라 봤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전병율 교수는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연결돼 대구 보건소 팀장 확진에 대해 "신천지 협조 안된다는 상징"이라 봤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질병관리본부장을 지낸 차의과학대학교 전병율 교수는 "대구 보건소 팀장 확진, 신천지 협조 안된다는 상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대구 서구보건소의 팀장은 지난 24는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판정 받은 후 신천지 신도라고 말했다고.

전병율 교수는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연결돼 대구 보건소 팀장 확진에 대해 "신천지 협조 안된다는 상징"이라 봤다.

이 소식에 대해 전병율 교수는 "저도 어제 그런 사실에 대해서 사실 좀 정말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현직 코로나 업무를 담당하는 지역의 보건소 팀장인데 그분 때문에 지금 또 보건소 직원들 다 격리되고"라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사실 방역 기능의 중추 역할을 하는 그 기관이 지금 업무가 마비되는 양상"이라 덧붙였다.

전 교수는 "이런 부분들이 바로 신천지 교회 측에서 신도들에게 있는 그대로를 보건 당국과 협조를 하라는 그런 지시가 잘 전달이 안 된다는 그런 상징인 것 같다"고 봤다.

어제 저녁 6시부터 수요일 내일 오전 9시까지 국회 본청 의원회관 폐쇄가 된다.

이에 대해 어떻게 볼까?

전 교수는 "일단 여러 가지 정치적인 상황들을 쭉 감안했을 때는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다른 곳도 아니고 또 좀 있으면 총선이 있는데 전체적으로 의원님들께서 지역에서 활동하시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어 "남들이 볼 때 이거 너무 심한 거 아니냐 하겠지만 선제적으로 그런 조치를 취함으로써 의정 활동하시는 의원님들께 전염병 관리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국교총 회장과 접촉한 의원은 심재철, 전희경, 곽상도 의원과 그 보좌진들이다.

전 교수는 "사실 접촉을 했다 하더라도 단순한 접촉이었다고 한다면 예를 들어서 크게 대화를 하거나 그런 일이 사실 없었다면 비말을 전파할 수 있는 가능성은 상당히 줄어들 수가 있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확진 판정을 받으신 분이 기침을 하는 그런 증상이 있느냐 없느냐. 있었다면 비말이 나오는 거다"라며 "그게 손에 묻고 또 그러면 악수를 하면서 전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