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대남병원 확진자 1명, 인천시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
상태바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 1명, 인천시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2.26 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성북도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음압병실수가 부족해 정부 조치 일환으로 일부 확진자 인근 시도로 분할 이송
인천시, 중국 관광객 가이드 A씨 추가 확진자 판정... 인한대병원 격리병동으로 후송 뒤 함께사는 어머니 자가격리 조치
인천시는 청도 대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치료를 위해 인천시 국가지정병원으로 26일 이송됐다고 밝혔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인천시는 청도 대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치료를 위해 인천시 국가지정병원으로 26일 이송됐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청도 대남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치료를 위해 인천시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지난 25일 밤 청도를 출발한 이 확진자는 26일 새벽 3시께 인천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경상북도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음압병실수가 부족해 정부 조치 일환으로 인근 시도로 분할 이송에 따른 것이라고 인천시는 설명했다.

최근 대구 경북 지역에서 신천지 신도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졌고 사망자까지 나오는 등 이 병원은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이에 경상북도 내 음압병실수가 부족해 정부 조치 메뉴얼에 따라 인근 시도로 확진자들이 일부 이송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인천시에서는 미추홀구에 사는 중국 관광객 가이드 A씨(남, 62세)가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최근 대구 경북 지역을 방문한 사실이 없고 신천지와도 관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시는 A씨를 인하대병원 격리 병동으로 으로 후송했고 함께 사는 어머니 B씨는 자가격리 조치했다. B씨는 14일 간 자가격리 후 2차 검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 예정이다. 

또한 A씨가 접촉한 인천사랑병원 선별진료소 의사와 간호사 등 2명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조치했다.

인천시는 현재 A씨의 이동경로상의 접촉자 확인 등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