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코로나19가 완전히 퇴치되는 순간까지 대구·경북 주민들과 함께할 것"
상태바
민주당 "코로나19가 완전히 퇴치되는 순간까지 대구·경북 주민들과 함께할 것"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2.2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정식·윤관석 "대구·경북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지금 바로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
미래통합당 "대구에서의 '희망의 사투'는 국민과 세계인들에게 대한민국의 저력을 알리는 계기 될 것"
SNS에 ‘힘내라, 대구!’ ‘힘내라, 경북!’ 등 대구·경북 주민들을 응원하는 해시태그 폭발적으로 확산
민주당은 코로나19 최전선인 대구·경북 지역 주만들과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 밝혔다.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은 27일 당 공식회의에서 "대구·경북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지금 바로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당은 코로나19 최전선인 대구·경북 지역 주만들과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 밝혔다.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은 27일 당 공식회의에서 "대구·경북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지금 바로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이라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코로나19(COVID-19)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전국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이 끝까지 대구·경북 주민들과 함께할 것이라 밝혔다.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에 대한 국민들의 따뜻한 성원과 연대도 이어지고 있다.

SNS에 '힘내라, 대구!' '힘내라, 경북!' 등 주민들을 응원하는 해시태그가 폭발적으로 확산되고 있고 전국 각지에서 지원 물품들도 쇄도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의료 공백이 우려되자 의료 봉사를 위해 '대구행'을 자처한 의료 영웅들이 전국에서 수백명에 이르고 있다. 

27일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전국적으로 1595명에 이르고 있다. 이 가운데 대구 1017명, 경북 321명으로 대구·경북에서 전체 확진자의 80%를 넘어서고 있다.

민주당은 대구·경북의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앞으로 열흘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민주당은 정부를 비롯해 범사회적 역량이 총 결집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지원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의료 인력 투입과 보호 장구 및 진단 검사 장비 등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아울러 이번 주말까지 총 1600여 개의 가용 병상을 마련해 확진 환자 대기 문제도 최대한 신속하게 해결하겠다"고 대구·경북 주민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대구·경북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나타냈다.

윤 부의장은 "최근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특히 대구 주민들의 고통이 매우 크다. 그러나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 연대하고 협력했던 대구 시민들의 자랑스러운 정신과 역사가 살아 숨쉬기에 이 위기도 반드시 온 국민과 함께 극복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윤 부의장은 "대구·경북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지금 바로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이라며 "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가 완전히 퇴치되는 순간까지 대구·경북 주민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코로나19 최전선인 대구에서 의료 봉사를 위해 발젓고 나서고 있는 '의료 영웅들'에게 한없는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성일종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전무후무한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대구시민들과 함께 땀과 눈물을 흘리고 계시는 의료진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응원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코로나19 사태가 끝나기를 국민과 함께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성 대변인은 "여러분께서 위험에 처한 국민을 구하기 위해 벌이고 계신 '희망의 사투'는 모든 국민들과 전 세계인들에게 대한민국의 위대한 저력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거듭 응원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