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9.1%, 보건당국의 전국 조직·단체 전염 경로 강제 조사 찬성
상태바
국민 89.1%, 보건당국의 전국 조직·단체 전염 경로 강제 조사 찬성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2.27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지역과 연령대, 성별에서 '환자 발생한 단체 강제 조사해야' 찬성 응답 다수로 집계
서울, 경기·인천, 광주·전라, 50대, 민주당 지지층과 진보층, 중도층에서 찬성 90% 웃돌아
코로나19 집단 발병 일어난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평균 대비 찬성 응답 적고 반대 응답 많아
환자 발생 시 보건당국이 전국적인 조직·단체에 대해 전염 경로를 강제 조사하는 데 대해 국민 10명 중 9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  copyright 데일리중앙
환자 발생 시 보건당국이 전국적인 조직·단체에 대해 전염 경로를 강제 조사하는 데 대해 국민 10명 중 9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코로나19가 전국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적 조직을 갖춘 기관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보건당국이 전염 경로를 강제 조사하는 것에 국민 10명 가운데 9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 등 단체 또는 기관 내 집단 감염으로 보건당국이 이들을 대상으로 강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 대다수가 이를 지지하고 있는 것이다.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감염 환자 발생 시 보건당국의 강제 조사 공감도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9.1%가 '환자가 발생한 단체는 강제적으로 전염 경로 등을 조사해야 한다'는 강제조사에 찬성했다.

반면 '환자가 발생해도 강제로 전염 경로 등을 조사해서는 안된다'(강제조사 반대)는 응답은 7.0%에 그쳤다. '모르겠다'거나 '무응답'은 3.9%로 집계됐다.

모든 지역과 연령대, 성별에서 '환자 발생한 단체 강제 조사 찬성' 응답이 다수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과 경기·인천, 광주·전라에서 찬성 비율이 평균보다 높았고 50대와 여성, 민주당 지지층과 진보층, 중도층에서도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집단 발병이 일어난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찬성' 83.1%, '반대' 13.6%로 평균 대비 찬성 응답이 적고 반대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강제 조사 찬성' 응답은 권역별로 서울(찬성 92.8%, 반대 3.9%)과 경기·인천(91.9%, 5.8%), 광주·전라(90.9%, 5.6%)에서 10명 중 9명 이상이었다. 50대(94.1%, 5.2%)와 여성(91.5%, 5.0%)에서도 90% 이상의 다수였다. 

또 이념성향별로 진보층(91.2%, 5.0%)과 중도층(91.0%, 6.8%), 지지정당별로 민주당(96.6%, 1.8%)에서도 '강제 조사 찬성' 응답이 90%를 웃돌았다. 

이 조사는 지난 26일 만 18세 이상 국민 937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5명(응답률 5.4%)에게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