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박근혜 전 대통령 서신은 총선을 앞두고 전해진 천금 같은 말씀"
상태바
황교안 "박근혜 전 대통령 서신은 총선을 앞두고 전해진 천금 같은 말씀"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3.0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공식회에서 박근혜 옥중 편지 거듭 거론... "모든 국민에게 반가운 선물이었다"
보수 통합 강조... "미처 이루지 못한 통합의 남은 과제 확실하게 챙겨 나가겠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전해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편지에 대해 "총선을 앞두고 전해진 천금과 같은 말씀"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전해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편지에 대해 "총선을 앞두고 전해진 천금과 같은 말씀"이라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5일 전날 전해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편지에 대해 "역사적 터닝 포인트가 되어야 할 총선을 40여 일 앞두고 전해진 천금과 같은 말씀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전해져온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신은 자유민주세력의 필승을 염원하는 모든 국민들에게 반가운 선물이었다"고 반색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정권 심판이라고 하는 대의 앞에서 결코 분열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는 다시 한 번 통합의 중요성을 상기시켜 준다"면서 "오직 통합만이 승리로 가는 길이다. 미처 이루지 못한 통합의 남은 과제들을 끝까지 확실하게 챙겨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환 최고위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신을 뉴스를 통해서 듣고 보고 크게 안도했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이제 중도보수가 완벽하게 통합할 수 있는 걸림돌이 제거되고 그런 여건이 마련됐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밀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일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공개한 옥중 편지에서 태극기부대 등 자신의 지지세력에게 "기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하나로 힘을 합쳐달라"고 호소했다. 여기서 '기존 거대 야당'은 미래통합당을 얘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