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신천지에 대한 단호한 대처 불가피"... 가짜뉴스 엄단 촉구
상태바
이낙연 "신천지에 대한 단호한 대처 불가피"... 가짜뉴스 엄단 촉구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3.1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당국과 방역당국, 각 지자체들은 신천지에 대한 필요한 조치를 머뭇거려서는 안 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추경안 만으로 현장 위기 진정되기 어렵다"... 추가대책 반영 주문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의 진앙지가 되고 있는 신천지 교회에 대한 단호한 대처를 주장했다. 가짜뉴스에 대한 엄단도 수사당국에 촉구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의 진앙지가 되고 있는 신천지 교회에 대한 단호한 대처를 주장했다. 가짜뉴스에 대한 엄단도 수사당국에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대유행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앙지가 되고 있는 신천지 교회에 대한 단호한 대처를 주장했다.

검찰 등 수사당국과 방역당국, 각 지자체들은 신천지에 대한 필요한 조치를 머뭇거려서는 안 된다고 요구했다.

또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추경안 만으로 현장의 위기가 진정되기는 어렵다며 추경에 추가 대책 반영을 주문했다.

민주당은 당 체제를 전면적인 코로나19 방역지원 체제로 전환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세는 일단 완만해졌지만 서울과 경기의 대도시에서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다"며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되 방역의 긴장은 풀지 않아야겠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대구·경북을 비롯한 곳곳에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상처가 깊어지고 있고 교통·항공·여행업과 교육·문화·서비스업의 위축도 심각하다"며 "그런 모든 문제에 우리는 총체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날 대구를 찾아 대구의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들의 여러 실물 분야의 고통과 제안을 들은 얘기를 전하며 "그 분들의 고통은 절박하고, 제안은 절실했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추경안만으로 현장의 위기가 진정되기는 어려워 보였다"고 했다. 

이 이원장은 "정부는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의 자금 애로를 덜어드리고 교통·항공·여행업과 교육·문화·서비스업 등의 경영난을 완화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시급히 강구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당 지도부에도 그런 방안을 추경에 추가 반영할 준비를 서둘러 달라고 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또 추가 확진자들은 여전히 신천지 교회와 관련되는 경우가 많다며 신천징에 대한 강력 대응을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추가 집단발병을 차단하려면 신천지에 대한 단호한 대처가 불가피하다"며 "검찰, 경찰 및 방역당국과 지자체를 포함한 모든 관련 기관들이 신천지에 대해 필요한 조치들을 머뭇거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가짜 뉴스에 대한 엄단을 수사당국에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이 국난의 시기에 일각에서는 국민의 불안과 불만을 증폭시키는 가짜뉴스를 만들어 유포하기도 한다"면서 "수사당국은 그런 반사회적 가짜뉴스를 차단하고 그 발원과 유포를 엄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