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와 박원순 시장, 이 난리통에 제로페이 홍보?
상태바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 이 난리통에 제로페이 홍보?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3.1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명 서울시의원 "비상식의 끝은 어디인가"... 박원순 서울시장 제로페이 홍보 맹비난
"박 시장이 '중국서 배워왔다'며 내놓은 제로페이는 '아무도 안 써서 제로페이' 조롱받은 실패사업"
여명 미래통합당 서울시의회 의원은 13일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응 향해 "이 난리통에 제로페이 홍보냐"며 맹비난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여명 미래통합당 서울시의회 의원은 13일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응 향해 "이 난리통에 제로페이 홍보냐"며 맹비난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서울시의회 미래통합당 여명 의원(비례대표)이 13일 서울시의 제로페이 홍보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럴 때(코로나19) 제로페이를 쓰자. 제로페이는 (소비자와 상인이 가까이 대화할 필요 없이) 멀리서 갖다 대면 된다. ...이번에 모든 소상공인, 중소기업들이 제로페이 쓰면 카운터 직원들 안전할 수 있다." "제로페이가 페이백되도록 해 이 시기에 (소비가) 활성화되도록 하는 방안도 고민해 보겠다."

여명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토로나19) 시국에서 박원순 시장이 실제로 하고 다녔다는 말을 거론하면서 "이 난리통에 제로페이 홍보라니, 비상식의 끝은 어디인가"라며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을 향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여 의원은 "박 시장이 '중국에서 배워왔다'며 야심차게 내놓은 제로페이는 '관제페이' '아무도 안 써서 제로페이' 등 시민들로부터 다양한 조롱을 받은 실패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가 자신들의 압맛에 맞는 언론사 등을 상대로 투입한 제로페이 홍보비만 47억원에 이르고 2019년과 2020년 투입된 예산만 112억에 달한다고 한다.

그러나 실제 사용자와 규모가 늘지 않자 제로페이의 궁색한 실적을 면하기 위해 서울시 공무원의 복지포인트 일부를 제로페이로 지급해왔다고 여 의원은 주장했다. 

서울시는 또한 여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시의회를 통해 시민들이 서울대공원, 서울미술관 등 서울시 공공시설을 제로페이로 결제할 시 30%까지 할인해주는 조례안까지 통과시켰다고 했다. 

여 의원은 그러면서 "할인율로 인한 기관의 손실은 당연히 서울시민 혈세로 보전한다. 전형적인 시장 갑질이자 구태 행정"이라 비난했다.

여 의원은 "보건 전문가들이 한 목소리로 중국발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소리 높인 와중에 박 시장은 직접 '우한 짜요~' '서울이 우한의 고통을 분담합니다'라는 영상을 찍어서 시민들을 경악케 하더니 이제는 제로페이로 역병을 예방해보자고 한다"며 "시정 책임자로서 서울시민 안전과 시 경영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미세먼지만큼이라도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