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의원, 자영업·중소상공인 위한 '척한 소비자 운동' 제안
상태바
황희 의원, 자영업·중소상공인 위한 '척한 소비자 운동' 제안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3.1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착한 건물주 운동에 이어 착한 소비자 운동까지... 미용실, 커피전문점, 마트, 식당, 전통시장 등 선결제 운동
"영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무상보증 등의 형태로 대출의 문을 활짝 열어야" 정부에 지원 요청
황희 민주당 국회의원은 13일  자영업·중소상공인 위한 '착한 소비자 운동'을 제안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황희 민주당 국회의원은 13일 자영업·중소상공인 위한 '착한 소비자 운동'을 제안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황희 민주당 국회의원(서울 양천갑)은 13일 '착한 소비자 운동' 을 제안했다.
 
'착한 소비자 운동'은 조금이라도 여유가 있는 소비자가 평소 개인 또는 법인 차원에서 소비하던 물품을 선결제해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영세 소상공인들의 숨통을 터주기 위한 선결제 운동이다.
 
황희 의원은 "가뜩이나 세계 경제가 불황을 겪는 와중에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의 피해가 상상을 초월해 당장 1/4분기 부가세 납부조차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면서 "미용실, 커피전문점, 마트, 식당, 세탁소, 전통시장 등 소비자가 필수적으로 소비해야 할 상품을 판매하는 자영업자 및 소상공업체를 대상으로 작은 액수라도 선결제를 해주신다면 영세 소상공인에게는 이 어려운 시기에 그나마 버틸 수 있는 작은 희망이 생길 것"이라고 캠페인 제안 취지를 밝혔다.
 
황 의원은 또 영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정부가 무상보증 등의 형태로 대출의 문을 활짝 열어줄 것을 요청했다.
 
황희 의원은 끝으로 "지금 우리 국민들에게는 위로가 필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어려움 속에서도 서로가 배려하고 위로하는 모습이 더 절실하다"며 "'착한 소비자 운동'과 같은 희망들이 모여 우리 경제를 살리는 동력이 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