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 주우한총영사관 재외선거사무 중지 결정
상태바
중앙선관위, 주우한총영사관 재외선거사무 중지 결정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3.1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도시 봉쇄와 이동제한 조치에 따른 투표소로 이동 불가 등 이유
중앙선관위는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조치로 17일 주우한총영사관 재외선거사무 중지를 결정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중앙선관위는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조치로 17일 주우한총영사관 재외선거사무 중지를 결정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에 있어 주우한총영사관(관할구역: 중국 후베이성)에 설치․운영 중인 재외선거관리위원회 및 재외 투표관리관의 재외선거사무 중지를 17일 결정했다.

중앙선관위는 △전염성이 강한 감염증 발병으로 인한 도시 봉쇄와 이동제한 조치로 인해 투표소로 이동이 불가한 점 △국내에 체류하고 있는 투표관리 인력의 입국은 물론 재외투표 장비․물품 등의 반입이 불가능해 정상적인 재외 선거 업무 수행이 곤란한 점 등을 재외선거사무 중지 결정 이유로 들었다.

이는 '공직선거법' 제218조의29(천재지변 등의 발생 시 재외선거사무의 처리) 제1항의 '천재지변 또는 전쟁․폭동, 그 밖에 부득이한 사유로 재외선거를 실시할 수 없다고 인정하는 때'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중앙선관위는 또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됨에 따라 주재국 환경 등을 고려한 재외투표소 방역대책을 마련하고 항공노선 축소·중단에 따른 재외투표 회송방법·노선을 변경·조정하는 등 외교부·재외공관·주재국 등과 긴밀히 협조할 계획이다.

중앙선관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각국의 방역 대책을 수시로 확인해 재외유권자의 투표권 행사에 있어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