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모란민속5일장 19일, 24일도 안 열어… 장이 생긴 지 첫 5차례 휴장
상태바
성남 모란민속5일장 19일, 24일도 안 열어… 장이 생긴 지 첫 5차례 휴장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3.18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인들, '코로나19' 지역사회 집단감염 확산에 따른 '고객 안전 우선' 의견 모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집단감염 우려로 전국 최대 규모의 5일장인 성남 모란민속5일장이 오는 3월 19일과 24일에도 열리지 않는다. 1962년 장이 생긴 지 처음 다섯 차례 연속 휴장이다. (사진=성남시)  copyright 데일리중앙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집단감염 우려로 전국 최대 규모의 5일장인 성남 모란민속5일장이 오는 3월 19일과 24일에도 열리지 않는다. 1962년 장이 생긴 지 처음 다섯 차례 연속 휴장이다. (사진=성남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전국 최대 규모의 5일장인 성남 모란민속5일장이 오는 3월 19일과 24일에도 열리지 않는다. '코로나19'  여파다.

대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앞서 2월 24일과 29일, 3월 4일에 이은 다섯 차례 연속 휴장이다.

모란민속5일장이 휴장하기는 2015년 6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이후 5년 만이다. 5차례 연속 휴장은 1962년 장이 선 이후 처음이라고 한다.

전성배 모란민속5일장 상인회장은 18일 "코로나19가 집단 감염 형태로 지역사회에 확산해 전국에서 수만 명이 운집하는 장터 특성상 개장은 힘들다고 판단했다"고 휴장 이유를 밝혔다.

'고객의 안전이 우선'이라는 상인들의 의견을 모아 휴장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끝자리 4·9일 열리는 모란민속5일장은 성남시 중원구 성남동 4929 일대 여수공공주택지구 내 1만7000㎡ 규모 주차장에 637개 점포가 차려져 장이 선다.

휴게공간, 지하 1층~지상 2층의 지원센터, 화장실 등의 부대시설(5575㎡)도 갖췄다.

모란민속5일장은 평일 5만~6만명, 휴일 10만명이 찾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