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번 총선은 무능 정권 심판과 위기 극복의 선거"
상태바
황교안 "이번 총선은 무능 정권 심판과 위기 극복의 선거"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3.23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여권 공천은 '친문 프리미엄 공천'... 기득권 담합 공천도 반드시 심판해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왼쪽에서 두번째)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이번 총선은 무능 정권 심판과 위기 극복의 선거"라며 정권심판을 지지자들에게 요구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왼쪽에서 두번째)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이번 총선은 무능 정권 심판과 위기 극복의 선거"라며 정권심판을 지지자들에게 요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황교안 대표는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에 대해 23일 "무능 정권 심판과 위기 극복의 선거"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중당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승리를 향한 노정의 역사적 출발선이다. 국난 속에서도 국민 심판의 날은 다가오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 3년간 국정 실패는 우리 경제의 심각한 기저질환을 가져왔다"며 "이미 망가질 때로 망가진 우리 경제가 코로나 사태로 완전히 붕괴되어가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를 통한 국정기조 변화가 절박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은 지금 '응답하라, 문재인 정권' 이렇게 외치고 있다는 것이다.

황 대표는 "투표로 무능의 사슬을 끊고 무책임을 퇴출시켜야 한다. 이번 총선은 무능 정권 심판 선거이자 이를 통한 위기 극복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모든 것을 새롭게 시작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오만한 질주는 앞으로도 분명 계속될 것이다. 아니 지금보다 더 훨씬 위험해질 가능성이 크다"며 "이제 이 폭주를 막을 수 있는 힘이 21대 국회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과 범여권 유사 정당들의 공천에 대해서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여권의 공천에 대해 "한 마디로 친문기득권 담합 공천"이라 규정했다.

황 대표는 "국민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조국 사태와 울산시장 선거공작 주역들에게도 공천장을 헌납했다. 소리 소문 없이 권력 나눠먹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밀실계파공천을 뛰어넘는 '친문 프리미엄 공천'"이라며 "이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고 국민과 싸우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끝으로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 국정 실패는 물론이고 이와 같은 기득권 담합 공천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