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대련 "각 교육대학 본부는 학생 의견을 반영해 코로나19 대응 방안 마련하라"
상태바
교대련 "각 교육대학 본부는 학생 의견을 반영해 코로나19 대응 방안 마련하라"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3.25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 따른 개강 연기로 학생 학습권 피해... 학내 의사결정 과정에 학생 참여 보잔 요구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개강 연기로 각 대학이 학사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학생들의 학습권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각 대학의 오프라인 개강이 한 달 넘게 연기됐고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음으로 해서 추가적인 연기가 논의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 전까지 온라인 강의를 실시하는 등 강의 대체 관련 대안이 마련되고 있지만 온라인 강의가 부실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일부 대학의 경우 오프라인 개강 이전까지의 모든 강의를 단순 과제로 일괄 대체 하는 등 학생의 학습권에 대한 충분한 고려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영상 강의로 현장 강의를 대체하는 과목의 경우에도 학내의 영상 강의 제작 환경과 온라인 강의 시스템이 열악하다는 점이 지적되고 있다.

이에 학생 학습권 보장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은 25일 입장문을 내어 "각 교육대학 본부는 학생의 의견을 반영해 제대로 된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학생들의 학습권을 온전히 보장하기 위해 대학본부는 적극적으로 학생들의 의견을 듣고 반영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교대련은 양질의 강의를 통해 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학내 의사결정 과정에 학생 참여를 보장할 것을 각 대학본부에 요구했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은 경인교대 총학생회, 공주교대 총학생회, 광주교대 총학생회, 부산교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 서울교대 총학생회 비상대책 위원회, 이화여대 초등교육과 학생회, 전주교대 총학생회, 제주대 교육대학 학생회, 진주교대 총학생회, 춘천교대 총학생회,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 학생회로 구성돼 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