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주연 1인극 '그라운디드', 5월 14일 우란2경에서 개막
상태바
차지연 주연 1인극 '그라운디드', 5월 14일 우란2경에서 개막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0.03.27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도 높은 대본, 속도감 있는 문체로 풀어낸 묵직한 시의적 질문
무엇이 진짜인지 무엇이 정당한지 경계의 구분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
배우 차지연씨가 오는 5월 서울 성수동 우란문화재단과 프로젝트그룹 일다의 공동기획으로 한국에서 초연되는 모노극 '그라운디드'로 돌아온다. (사진=우란문화재단, 프로젝트그룹 일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배우 차지연씨가 오는 5월 서울 성수동 우란문화재단과 프로젝트그룹 일다의 공동기획으로 한국에서 초연되는 모노극 '그라운디드'로 돌아온다. (사진=우란문화재단, 프로젝트그룹 일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배우 차지연씨가 오는 5월 우란문화재단과 프로젝트그룹 일다의 공동기획으로 한국에서 초연되는 1인극(모노극) <그라운디드>로 돌아온다.

미국 극작가 조지 브랜트(George Brant)의 대표작인 모노극 <그라운디드>(GROUNDED)는 에이스급 전투기 조종사가 예상하지 못한 임신으로 라스베이거스의 크리치 공군기지에서 군용 무인정찰기(드론)를 조종하는 임무를 맡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주인공은 스크린을 통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전장을 감시하며 적들을 공격하는 한편 퇴근 뒤에는 가족과 함께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괴리에 점차 혼란을 느끼게 된다.

2013년 초연 이후 전 세계 19개 나라, 12개 언어, 140개 이상의 프로덕션에서 공연된 이 작품은 2013 가디언,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 '올해의 연극 TOP 10'에 선정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모노극 <그라운디드>는 공격의 무기이자 방어의 수단으로 전쟁의 새로운 무기가 된 드론의 양면성에 착안해 하나의 존재가 가진 경계와 양면성을 다룬 밀도 높은 대본으로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필수적으로 고민해야 할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2020년 우란시선 첫 번째 기획 공연 모노극 <그라운디드>는 문화예술인재가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고자 노력해온 우란문화재단과 다년 간 파트너십을 맺어 온 프로젝트그룹 일다가 공동으로 기획한 작품이다.

지난해 초연된 <살아있는 자를 수선하기>에 이은 두 번째 모노극이다. 

한 청년의 심장이 죽음에서 삶으로 옮겨가는 과정을 그리며 생의 순간에 대한 심도 있는 질문을 던졌던 <살아있는 자를 수선하기>에 이어 <그라운디드>는 '드론'이 가진 신기술의 이면에 대해 우리 사회에 대한 통찰력 있는 질문을 던진다. 

프로젝트그룹 일다는 연극, 뮤지컬에서 쌓은 제작 노하우를 바탕으로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연극 <사랑의 끝>의 제작매니지먼트 업무를 맡아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이며 우란문화재단과 신뢰를 구축해왔다. 

이번 한국 초연은 <킬 미 나우> <내게 빛나는 모든 것> <벚꽃동산> <갈매기> 등을 연출하며 섬세하고 학구적인 접근을 바탕으로 세련된 미장센과 깔끔하고 속도감 있는 연출로 인정받는 오경택씨가 연출한다.

또한 모노극 <그라운디드>는 뮤지컬 <호프>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서편제> 등 참여하는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배우로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차지연씨가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이다. 

모노극 <그라운디드>는 오는 5월 14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성수도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794-0923)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