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4번' 코로나19 확진자 오늘 퇴원... 현재 입원 중인 밀양 확진자 1명 뿐
상태바
'밀양4번' 코로나19 확진자 오늘 퇴원... 현재 입원 중인 밀양 확진자 1명 뿐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3.28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4일 이후 24일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없어... 코로나19 차단 방역과 물리적 거리두기 효과
코로나19 '밀양4번'(경남55번) 확진자가 완치 판정을 받아 28일을 퇴원했다. 이로써 밀양에는 현재 입원 중인 확진자 1명 뿐이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코로나19 '밀양4번'(경남55번) 확진자가 완치 판정을 받아 28일을 퇴원했다. 이로써 밀양에는 현재 입원 중인 확진자 1명 뿐이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밀양시는 코로나19 '밀양4번'(경남55번) 확진자가 완치 판정을 받아 28일을 퇴원했다고 밝혔다.  

‘밀양4번’ 확진자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던 20대 여성으로 지난 2월 26일 가래증상이 발현돼 2월 27일 오후 8시 30분께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았고 2월 28일 양성판정을 받아 마산의료원으로 즉시 이송됐다.

이후 마산의료원에서 한 달 간 입원 치료를 받은 뒤 3월 26일, 3월 27일 24시간 간격으로 두 차례에 걸친 PCR검사에서 모두 음성판정을 받고 이 날 퇴원했다.

이로써 3월 28일 현재 밀양시에는 ‘밀양5번’(경남73번) 확진자 1명만 입원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밀양시는 3월 4일 ‘밀양5번’(경남73번) 확진자 발생 뒤 3주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그 동안의 코로나19 차단 방역과 물리적 거리두기 운동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천재경 밀양시 보건소장은 "코로나19가 현재 유럽, 미국 등 세계 각지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국외에서 유입되는 유학생, 여행객들에 의한 확산을 우려된다"면서 "정부의 특별입국절차에 발 맞춰 해외 유입 입국자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에서도 계속해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만큼 '코로나19 대응 일제 방역의 날'을 매주 금요일 운영하는 등 취약지역 집중 방역소독 및 시민들의 자발적인 위생소독 생활화를 당부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