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강남벨트 세 후보 "총선 압승으로 정권 탈환에 앞장서겠다"
상태바
미래통합당 강남벨트 세 후보 "총선 압승으로 정권 탈환에 앞장서겠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3.2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갑 태구민, 강남을 박진, 강남병 유경준 "강남 3총사 총선 필승 다짐"
강남드림팀 결성... "경제·외교·통일 전문가 경험, 잘못된 정부 정책 꼬집는다"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을·병 태구민·박진·유경준 후보(왼쪽부터)는 지난 28일 강남구 자곡동 박진 후보 선거사무소에 모여 선거공조를 논의하고 총선 필승을 다짐했다. (사진=박진 후보 선거사무소)  copyright 데일리중앙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을·병 태구민·박진·유경준 후보(왼쪽부터)는 지난 28일 강남구 자곡동 박진 후보 선거사무소에 모여 선거공조를 논의하고 총선 필승을 다짐했다. (사진=박진 후보 선거사무소)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을·병 강남벨트 후보 3명은 "총선 압승으로 정권 탈환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8일 강남구 자곡동 박진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선거공조를 논의했다.

연석회의에는 3선 출신 외교 전문가 박진 후보(강남을), 통계청장 출신 경제 전문가 유경준 후보(강남병), 주영국북한대사관 공사 출신 통일·안보 전문가 태구민(태영호) 후보(강남갑)가 참석했다.

박진 후보는 "이번 총선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질서를 지키기 위해 미래통합당이 반드시 과반수 의석을 확보해야 하는 중차대한 선거"라며 "대한민국의 성장과 번영의 상징인 강남을 바로 세우고 강남벨트를 사수하라는 당의 특명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강남을 바꾸면,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슬로건을 내세운 박 후보는 "강남드림팀이 똘똘 뭉쳐 총선에서 압승하고 2년 후에는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겠다"며 "미래통합당의 승리를 위한 바람을 강남에서 시작해 송파, 서초를 넘어 전국에 미래통합당 총선 승리 태풍으로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태영호 후보는 "지역 문제를 해결하려면 세 후보가 한 사람같이 똘똘 뭉쳐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불공정한 세금 제도와 부동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유경준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강남 3구를 모두 탈환하고 이를 바탕으로 문재인 정권 타도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강남구청장 선거에서도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세 후보는 앞으로 총선 승리를 위한 전략공조와 지역구 현안 해결 및 공약 이행을 위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