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1기 신도시 이슈 직접 챙기겠다"
상태바
황교안 "1기 신도시 이슈 직접 챙기겠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3.3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혜 후보와 간담회... '21대 국회에서 힘 실어줄 것"
21대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국회 국토교통위 배치(?)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지난 29일 종로 선거사무실에서 같은 당 김은혜 후보(성남 분당갑)를 만나  분당·판교 지역의 부동산 현안에 대한 긴급 간담회를 갖고 "21대 국회에서 김은혜 후보에게 힘을 실어줄 것"이라 말했다. (사진=김은혜 후보 캠프) copyright 데일리중앙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지난 29일 종로 선거사무실에서 같은 당 김은혜 후보(성남 분당갑)를 만나 분당·판교 지역의 부동산 현안에 대한 긴급 간담회를 갖고 "21대 국회에서 김은혜 후보에게 힘을 실어줄 것"이라 말했다. (사진=김은혜 후보 캠프)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기 신도시 이슈를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 29일 서울 종로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같은 당 김은혜 국회의원 후보(성남 분당갑)와 만나 분당·판교 지역의 부동산 현안에 대한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은혜 후보는 분당·판교의 부동산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 혼자 힘으로는 어렵다고 말하며 당 차원의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21대 국회에서 김은혜 후보에게 힘을 실어 줄 것을 약속했다.  

이날 황 대표의 종로 사무실을 직접 찾은 김은혜 후보는 분당·판교의 부동산 관련 이슈는 분당·판교만의 문제가 아니며 국가적 의제로 상정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분당, 일산 등 1기 신도시의 문제점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당 차원의 총력 지원이 있을 것이라고 김 후보에게 약속했다. 

황교안 대표의 이러한 발언으로 김은혜 후보 총선공약 실현에 당 차원의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간담회에서는 10년 공공임대 분양전환과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문제도 함께 다뤄졌다. 

먼저 김은혜 후보는 10년 공공임대 분양전환정책과 관련해 "서민의 내 집 마련 꿈을 문재인 정부와 LH가 빼앗아 갔다"고 규정했다. 10년 공공임대 분양전환은 지난 20대 총선 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당시 민주당 전 대표)이 주민들에게 해결을 약속했던 현안이다. 

이후 민주당 후보는 해당 지역에서 인기를 얻어 국회의원에 당선되었지만 현재까지 문제 해결이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혜 후보는 이어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을 언급하며 이는 ▷주민동의 없고 ▷교육교통 대책 없고 ▷환경보존도 없는 '3무 정책'이라며 전면 철회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그와 동시에 국지도57호선 지하철 건립은 '초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21대 국회에서 김은혜 후보가 할 일이 많다"며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힘을 실어 줄 것"이라 재차 약속했다.

이로서 김은혜 후보를 비롯한 분당·일산등 주요 1기 신도시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이번 총선에서 당선돼 국회에 진출하면 21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진배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