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집회금지 전 지역으로 확대
상태바
성남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집회금지 전 지역으로 확대
  • 최우성 기자
  • 승인 2020.03.3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성남시의료원 앞 등 15곳 집회금지 지역 고시에 이은 전면 확대
성남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의 하나로 31일 0시를 기해 성남 모든 지역을 집회 금지 지역으로 고시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성남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의 하나로 31일 0시를 기해 성남 모든 지역을 집회 금지 지역으로 고시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성남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의 하나로 3월 31일 새벽 0시를 기해 성남 모든 지역을 집회 금지 지역으로 고시했다.

앞서 지난 12일 새벽 0시부터 성남시의료원 앞 등 15곳을 집회 금지 지역으로 고시한 데 이은 전면 확대 조치다.

이번 조치는 지방자치단체장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회를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게 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 규정을 근거로 한다.

성남시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벌이고 가운데 이와 배치되는 산발적 또는 소규모 집회로 코로나19가 발생할 것을 우려해 집회 금지 지역을 시 전역으로 확대하게 됐다.

이에 따라 성남지역에선 코로나19 위기 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집회가 금지된다.

어기면 3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성남시 관계자는 31일 "코로나19 감염증에서 서로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에 시민 여러분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