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의원, 'n번방 처벌법' 총선 전 원포인트 국회 촉구
상태바
김광수 의원, 'n번방 처벌법' 총선 전 원포인트 국회 촉구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3.3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법 처리로 여성·아동 성착취 촬영 유포행위 강력히 처벌해야
청년정의가 제안한 총선 전 원포인트 국회에 여야 국회의원 14명 동의
4.15총선 전주시갑에서 출마하는 김광수 국회의원 후보는 31일 'n번방 처벌법' 처리를 위한 총선 전 원포인트 국회를 요구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4.15총선 전주시갑에서 출마하는 김광수 국회의원 후보는 31일 'n번방 처벌법' 처리를 위한 총선 전 원포인트 국회를 요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김광수 국회의원 후보(전북 전주시갑, 무소속)는 31일 이른바 'n번방 처벌법' 처리를 위한 총선 전 원포인트 국회를 촉구했다.

김 후보는 "여성과 아동을 협박해 성 착취 동영상을 촬영하고 텔레그램에 유포한 n번방 사건은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며 "현재 국회에 계류돼 있는 n번방 사건 법안들에 대해 4.15 총선 전 원포인트 임시국회를 열어 시급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가해자는 잊혀지고 피해자만 남는 대표적인 범죄가 바로 N번방 사건과 같은 디지털 성범죄"라며 "디지털 성범죄는 피해자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로 남는 만큼 불법촬영 범죄를 비롯, 성범죄에 대한 국민적 불안을 불식시킬 수 있도록 4.15총선 전 원포인트 국회를 열어 신속히 처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n번방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총선 전 국회를 하루빨리 열어 관련 법안을 처리하는 게 국회의원의 책무라며 'n번방 처벌법'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국회를 거듭 요구했다.

한편 청년정의가 제안한 4.15총선 전 원포인트 임시국회를 열어 'n번방 사건' 법안을 처리하자는 요구에 현재까지 김광수 의원을 비롯해 유성엽·정동영·조배숙·김종대·심상정·여영국·윤소하·이정미·추혜선·채이배·김한정·김종훈·민병두 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 14명이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