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부여·청양 후보 가상대결] 박수현 48.7% - 정진석 34.5%
상태바
[공주·부여·청양 후보 가상대결] 박수현 48.7% - 정진석 34.5%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0.03.31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금강일보·대전뉴스·디트뉴스24·충청뉴스-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후보 지지도 및 당선 가능성 모두 박수현 후보가 정진석 후보에 앞서
4.14총선 충남지역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공주·부여·청양 지역구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박수현 후보가 후보 지지도와 당선 가능성 모두에서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디자인=굿모닝충청) copyright 데일리중앙
4.15총선 충남지역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공주·부여·청양 지역구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박수현 후보가 후보 지지도와 당선 가능성 모두에서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디자인=굿모닝충청)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4.15총선 충남지역 최대 격전지인 공주·부여·청양 지역구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박수현 후보가 후보 지지도와 당선 가능성 모두에서 경쟁자인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에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공주·부여·청양 지역구는 20대 총선에 이어 박수현-정진석 후보의 재대결(리턴매치)이 성사돼 충청권 최고 관심지역이다. 

대전인터넷신문기자협회(굿모닝충청·대전뉴스·디트뉴스24·충청뉴스-가나다순)와 금강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8~29일 실시해 3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박수현 후보는 48.7%의 지지를 얻어 34.5%의 정진석 후보에 14.2%포인트 앞섰다.

무소속 출마한 김근태 후보는 5.8% 지지도를 얻어 3위를 기록했고 민생당 전홍기 후보 2.3%, 무소속 정연상 후보 1.2% 순으로 나타났다.

박수현 후보는 50대 이하에서 크게 앞섰고 정진석 후보는 60세 이상에서 근소한 차이로 우세를 보였다.

구체적으로 박 후보는 18~29세, 30대, 40대, 50대에서 각각 49.1%, 57.8%, 70.4%, 49.4%의 지지를 얻어 정 후보(19.9%, 32.8%, 18.3%, 37.8%)와의 격차를 비교적 크게 벌렸다.

정 후보는 60세 이상(42.6%)에서만 박 후보(39.9%)에 간발의 차로 앞섰다.

지역별로는 박수현 후보가 공주, 부여, 청양에서 모두 정진석 후보를 앞질렀다.

박 후보는 공주 50%, 부여 48.3%, 청양 45.5%를 기록한 반면 정 후보는 각각 33.9%, 32%, 41.5%를 얻었다.

당선 가능성에선 두 후보의 격차가 조금 좁혀졌다.

박 후보는 45.7%를 얻었고 정 후보는 38.7%를 기록했다. 다소 격차가 좁혀지긴 했으나 여전히 박 후보의 우세를 나타냈다.

다음으로 김근태 후보 4.3%,  전홍기 후보 2.0%, 정연상 후보 1.7% 순이었다.

기타후보를 선택하거나 없다거나 잘모르겠다는 응답은 각각 1.4%, 0.6%, 5.7%로 집계됐다.

4.15총선 충남지역 최대 격전지인 공주·부여·청양 지역구의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 민주당이 미래통합당에 비해 9.9%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디자인=굿모닝충청) copyright 데일리중앙
4.15총선 충남지역 최대 격전지인 공주·부여·청양 지역구의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 민주당이 미래통합당에 비해 9.9%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디자인=굿모닝충청)
ⓒ 데일리중앙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44.9%, 미래통합당 35%로 조사됐다. 이어 민생당 3.7%, 정의당 3.3%, 국민의당 3.3% 순으로 집계됐다.

박 후보는 지지도와 당선 가능성에서 정당 지지도를 뛰어넘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지지 후보를 선택 하는데 '능력과 경력'(35%)을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꼽았다.

다음으로 '소속 정당'(23.8%), '정책 및 공약'(14.5%), '청렴성'(12.8%) 등을 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총선에 투표할 것이냐를 묻는 질문에 '투표를 하겠다'는 응답이 93.3%('반드시 투표하겠
다' 75.3%, '가급적 투표하겠다' 18%)에 이르렀고 '적극 투표층'이 75%를 넘었다.

반면 '투표를 하지 않겠다'는 의견은 5.5%('전혀 투표할 생각 없다' 2.5%, '별로 투표할 생각 없다' 2.9%)에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2%.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는 '미래한국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30.7%, '더불어시민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23.4%였다. 

이어 정의당 9.3%, 열린민주당 9%, 국민의당 6.2%, 민생당 2.2%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정당'과 '없음', '잘 모름'은 각각 4.1%, 5.8%, 9.3%였다.

이 조사는 지난 28~29일 공주·부여·청양 지역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503명(무선 80%, 유선 20%)에게 무선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프레임 내 무작위 추출 방법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4.4%(95% 신뢰수준), 응답률 11.7%(무선 18.5%, 유선 4.7%)다.

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