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지역구 후보 내지 않은 정당에 투표하지 말아달라"... 민생당 지지 호소
상태바
손학규 "지역구 후보 내지 않은 정당에 투표하지 말아달라"... 민생당 지지 호소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4.06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거듭 비판... "진짜 중도개혁정당, 3번 민생당, 오로지 민생, 민생당에 힘 모아달라"
김정화, 민주당에 '꼼수정치' '가짜정치' 비판... "'오로지 민생' '진짜 정치'로 선택받겠다"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6일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은 정당에 투표하지 말아달라"고 국민의당을 겨낭하고 '오로지 민생' 기호3번 민생당 지지를 호소했다(위). 김정화 민생당 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동묘앞 시장을 돌며 상인들에게 '오로지 민생' 기호 3번 민생당을 찍어달라고 지지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민생당) 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6일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은 정당에 투표하지 말아달라"고 국민의당을 겨낭하고 '오로지 민생' 기호3번 민생당 지지를 호소했다(위). 김정화 민생당 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동묘앞 시장을 돌며 상인들에게 '오로지 민생' 기호 3번 민생당을 찍어달라고 지지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민생당)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이번 4.15총선에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후보만으로 선거에 임하고 있는 국민의당과 안철수 대표를 다시 한 번 겨냥했다.

손학규 위원장은 6일 국회에서 열린 민생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이 이번 선거에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후보만을 내서 의회 민주주의를 정면 부정하고 있는 정당에게는 투표하지 마시길 강력하게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을 겨냥한 것이다.

또 민줃당, 미래통합당 등 거대 두 당을 향해서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손 위원장은 "정치권에서 정부여당, 제1야당은 심각한 민생의 위기를 정치적으로만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들에게 즉시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코로나 이후에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정책에 대한 논의는 전혀 없고 누가 더 많이 퍼주느냐 논쟁만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우리가 실용정당으로 민생정당을 표방하고 있는 것이 바로 여기에 있다"며 민생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손 위원장은 "4월 2일 선거가 시작된 이래 광주와 부산, 대구 등지의 민주 공원을 참배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력화시키고 의회 민주주의를 거부하는 지금의 선거행태에 대한 반성과 참회의 뜻이었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끝으로 "코로나19로 온 국민이 힘들어하는데 정부는 일을 하지 않고 거대 양당은 정치논리로 싸움만 하고 있는 상황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진짜 중도개혁 정당, 기호3번 민생당, 오로지 민생, 민생당에 힘을 모아달라"고 다시 한 번 민생당과 민생당 후보 지지를 부탁했다.

김정화 공동선대위원장도 민주당을 향해 '꼼수정치' '가짜정치'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판하고 민생당에 힘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김정화 위원장은 특히 더불어시민당을 민주당의 적자, 열린민주당을 민주당의 서자로 부르며 비난을 쏟아냈다.

김 위원장은 "쌍둥이 버스와 표절 공약에 이어 민주당의 공식 SNS 계정에는 더불어시민당의 홍보영상이 게재됐다고 한다. 이쯤 되면 '호부호형'이 아니라 '호당호당'이다. 같은 당을 같은 당이라 하지 못하니 애간장이 끓을 만하다. 그러고 보니 민주당의 서자도 있다. 열린민주당이라는 서자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총선 이후 본가로 들어오겠다고 한다. 적서차별은 1919년 대한민국 헌법 제정과 함께 사라진 줄 알았는데 21세기 대한민국 사회에 다시 불려 나왔다"고 비꼬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집권여당의 꼼수를 위한 꼼수, 편법에 이은 편법이 도를 넘어섰다"며 "겉으로는 국민을 위한다고 외치지만 속으로는 꼼수와 편법을 불사하면서까지 '의석수 챙기기'에 혈안인 '가짜 정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생당은 '오로지 민생' 만을 향한 '진짜 정치'로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고 밝혓다.

김 위원장은 "민생당은 동료 시민의 아픔에 공감하는 '진짜 정치', 현장의 목소리를 우선하는 '진짜 정치', '오로지 민생' 만을 향한 '진짜 정치'로 동료 시민의 선택을 받겠다. 꼼수와 편법을 동원하지 않고 원칙과 정도만을 향하겠다. 1번·2번 거대양당의 '가짜 정치'와 기호 3번 민생당의 '진짜 정치', 동료 시민 여러분께서 현명한 판단을 해주실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