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번 선거만큼 청와대 도적떼들이 많이 출마한 선거가 없었다"
상태바
김종인 "이번 선거만큼 청와대 도적떼들이 많이 출마한 선거가 없었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4.0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정에서 심판받아야 할 사람들이 너무 많이 출마하고 있다"...제대로 투표해야
민주당을 거수기에 빗대며 "거수기에 돌격부대까지 합세하면 국회가 어찌 되겠나"
"국민들 마음속에서 탄핵을 받은 조국을 살려야 되겠나"... 송한섭 후보 지지 호소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6일 "이번 선거만큼 청와대 도적떼들이 많이 출마한 선거가 없었다"며 투표를 잘못해서 후회하지 말고 통합당 후보를 국회로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6일 "이번 선거만큼 청와대 도적떼들이 많이 출마한 선거가 없었다"며 투표를 잘못해서 후회하지 말고 통합당 후보를 국회로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6일 "이번 선거만큼 청와대 도적떼들이 많이 출마한 선거가 과거에 없었다"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양천구에서 열린 통합당 송한섭 후보(양천갑) 지원 유세에서 "이번 선거는 기이하게도 법정에서 심판을 받아야 할 사람들이 너무 많이 출마를 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렇지 않아도 지금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4년 동안에 한사람만 보고 거수기 노릇만을 한 사람들이다. 이 거수기에 합해서 돌격부대까지 합세하면 우리 국회가 어떤 국회가 되리라는 것을 여러분들 잘 아실 것"이라며 송한섭 후보 지지를 부탁했다.

서울 양천갑에서는 재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황희 후보와 서울중앙지검 검사 출신의 송한섭 후보가 격돌하고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또 "(민주당이) 가장 강력하게 주장하는 것이 이미 국민이 심판을 한 조국을 살리자는 것이다. 선거 때 투표 잘못해서 나라의 운명이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란다. 나중에 잘못돼서 내가 투표를 잘못해서 나라가 잘못됐다는 이런 후회하는 사람이 절대 되지 마시라"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 전 장관을 동시에 거론하면서 문재인 정부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 정부가 무슨 잘못을 저지른 것이 많아서 이것을 숨기기 위해서 한다는 소리가 뭐냐 하면 대한민국의 법을 지키기 위해서 지금 열심히 일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공격이 빗발친다. 그러면서 한다는 소리가 작년에 이미 국민들의 마음속에서 탄핵을 받은 조국을 살려보겠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조국을 살려야 되겠는가, 그렇지 않으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살려야 되겠는가"라고 문재인 정부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이번 4월 15일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송한섭 후보를 당선시켜 줘야지 지금까지 잘못된 정부의 모든 점을 시정을 하고 대한민국의 참다운 미래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아무쪼촉 이번 4월 15일에 송한섭 후보를 꼭 당선시켜주시기 바란다"고 다시 한 번 송한섭 후보 지지를 당부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어 서대문, 종로, 노원, 광진 등을 돌며 자당 후보 지원 유세를 나서고 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