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강 철도교 2021년 개통 예정... 순조롭게 진행
상태바
밀양강 철도교 2021년 개통 예정... 순조롭게 진행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4.13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경관 조명 설치로 밀양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탄생
110년의 세월 2021년 5월부터 신설된 철도교로 운행
밀양강 철도교 설치 공사가 2021년 개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사진=밀양시) copyright 데일리중앙
밀양강 철도교 설치 공사가 2021년 개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사진=밀양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밀양시는 밀양강 철도교 설치 공사가 2021년 개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밀양시 가곡동과 내일동(용활동)을 잇는 철도교의 사업비는 1458억원으로 전액 국비로 추진되며 현재 신설 철도교는 60%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다.

최신 공법인 유도상 슬래브 형식으로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시행하고 있는 철도교는 총연장 복선 656m에 교각 13기, 상판 12개를 연결하는 공사로 현재 교각10기, 상판 9개를 설치완료한 상태다.

밀양시를 관통하는 현 상하행선 철도교는 일제 강점기에 설치된 낡고 오래된 교량.

이 때문에 열차가 통과할 때마다 철도레일의 소음 및 진동으로 인해 시민들의 휴식공간과 주거공간이 침해당하고 있다는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철도교 신설 소요예산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오다 2017년부터 밀양시의 적극적인 사업 추진 의지와 필요성 설명으로 2018년 3월 국토부의 승인을 받아 현재 정상적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0년의 세월을 넘어 2021년 5월부터 운행될 밀양강 철도교는 야간경관 조명 설치로 밀양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2021년 영남루 등 주변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야간경관조명과 함께 철도교가 개통되고 2022년 완공예정인 밀양역사 신축공사가 마무리 되면 그동안 시민들의 불편해소와 함께 밀양의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