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정의기억연대에 제기된 의혹, 근거 없고 악의적"
상태바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정의기억연대에 제기된 의혹, 근거 없고 악의적"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5.1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보수단체와 보수 언론 향해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여론몰이는 중단하라" 촉구
"잘못을 바로잡기위해 나선 이들을 매도하고 본질 호도하는 건 일본 아베정권의 수법"
33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4일 최근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어 "제기되고 있는 의혹과 논란의 상당 부분이 사실과 다르거나 크게 왜곡됐다"며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여론몰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33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4일 최근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어 "제기되고 있는 의혹과 논란의 상당 부분이 사실과 다르거나 크게 왜곡됐다"며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여론몰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공동대표 강민철, 강혜란 등 13명)는 14일 최근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의혹과 논란의 상당 부분이 사실과 다르거나 크게 왜곡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부 보수단체와 보수 언론을 향해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여론몰이는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330여 개의 전국 시민사회단체의 상설적 연대체다. 사회개혁 과제에 대한 연대와 협력을 촉진하고 현장에서 일하는 활동가들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연대회의는 이날 정의기억연대 논란에 대한 입장문을 내어 이렇게 밝히고 "결과적으로 수치스러운 '한일 위안부 합의'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분투해온 시민단체와 활동가에게 도리어 그 책임을 전가하려는 악의에 봉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먼저 정의기억연대 회계에 대해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근거가 없고 악의적으로 부풀려져 있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누구든 시민의 성금을 모아 목적과 달리 착복하거나 오용했다면 마땅히 책임을 물어야하지만 정의기억연대의 경우에는 일부 회계 처리 미숙이 확인됐을 뿐"이라며 "일부에서 제기한 횡령이나 편취 의혹도 대부분 해명됐고 용처에 대한 논란도 성노예 문제에 대한 공공외교 단체이자 진상규명 단체인 정의기억연대의 목적에 비춰볼 때 애초에 본질을 벗어나 있었다"고 지적했다.

일부 미숙한 부분에 대해선 정의기억연대가 회계 처리 오류를 점검해 바로잡고 이 과정에서 관계당국이 적절한 지침과 협력을 제공하면 될 일이라고 했다. 

또 정의기억연대 관계자들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을 사전에 정부로부터 전해 듣고 묵인했었다는 주장 역시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정의기억연대는 당시 박근혜 정부가 일본 정부가 제공한 10억엔을 출연해 설립하려던 '화해치유재단'에 반대해 시민 주도로 출범한 정의기억재단과 지난 30년 간 활동해온 정대협을 통합해 2018년 출범했다. 

연대회의는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나선 이들을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들)'으로 매도함으로써 문제의 본질과 책임을 호도하고 회피하는 것은 일본 아베정권과 극우세력의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피해당사자들과 활동가들이 일본군 성노예 문제의 온전한 해결과 더 나은 실천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건설적인 비판을 침소봉대해 이 운동의 목표와 성과를 폄훼하고 공격하는 빌미로 삼는 것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대회의는 "과거 정부가 일방적으로 강행한 (2015년) 12.28밀실합의는 피해당사자들과 시민들에게 충격과 혼란을 가져다주었고 그로 인한 상처와 균열이 아직까지 아물지 않고 있다"며 "정부는 이에 대한 책임을 무겁게 여기고 피해당사자와 민간의 활동을 도와 일본군 성노예, 강제 징용 등 일제 과거사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