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치권, 5.18광주민주화운동 정신과 영령들의 숭고한 뜻 기려
상태바
여야 정치권, 5.18광주민주화운동 정신과 영령들의 숭고한 뜻 기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5.1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광주영령들의 뜻을 받들어 진상규명과 민주주의 가치 계승 위해 앞장서겠다"
통합당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며 그 뜻을 이어받아 지켜나가겠다"
문재인 대통령 "5.18 진상규명에 최선 다하겠다"... 진상규명과 오월정신 계승 강조
여야 정치권은 1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40돌을 맞아 광주정신을 기리며 한 목소리로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추모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여야 정치권은 1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40돌을 맞아 광주정신을 기리며 한 목소리로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추모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여야 정치권은 1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40돌을 맞아 광주정신을 기리며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추모했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은 전두환 군부독재 세력에 맞서 민주주의 가치를 지켜낸 '국민의 외침'이자 생명과 인권을 지켜내고자 했던 '평화의 정신'이었다"며 "민주주의와 인권을 수호하고 정의를 바로세우기 위해 목숨을 바친 광주시민들의 거룩한 희생과 숭고한 정신을 기린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정의가 진실의 토대위에 바로 설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광주영령들의 뜻을 받들어 화해와 치유를 위한 진상규명과 민주주의 가치를 계승하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도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낸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오늘에 되새긴다고 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4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명확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유가족들의 절절한 외침이 있다"며 "미래통합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제대로 된 역사적 평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숭고한 5월의 정신을 되새기며 그 뜻을 이어받아 지켜나갈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민생당은 5.18광주민주화운동 40돌을 맞아 광주 정신을 되새기며 더 겸손하게 국민의 뜻을 받들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최도자 민생당 수석대변인은 "5월의 광주는 우리 민주주의의 아픈 역사이자 위대한 역사"라며 "민생당은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고 국민의 숭고한 희생을 통해 이뤄낸 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키고 더 겸손하게 국민의 뜻을 받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은 5.18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더 이상 국가폭력의 민간인 학살을 부인하는 반인륜적 언행과 망동, 가짜뉴스 생산과 유포에 대해 엄벌할 수 있도록 5.18 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여야가 모두 온 힘을 기울여야 한다"며 특히 미래통합당의 적극 협조를 촉구했다.

광주항쟁 40돌을 맞은 올해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은 18일 오전 10시부터 40년 전 항쟁의 중심지였던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주제로 열렸다.

국가보훈처 주최로 진행된 이날 5.18기념식은 방송인 김제동씨의 사회로 도입영상, 국민의례, 경과보고,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이뤄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발포 명령자와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헬기사격 등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며 5.18 진상규명과 오월정신 계승을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